탑배너 닫기



스포츠 축구

    진짜 ‘에이스’는 이런 것! 메시가 보여줬다

    2017년 10월 11일의 리오넬 메시는 아르헨티나 축구의 '영웅' 그 자체였다.(사진=아르헨티나 축구대표팀 공식 트위터 갈무리)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는 진짜 ‘에이스’다.

    메시는 11일(한국시각) 에콰도르 키토의 에스타디오 올림피코 아타왈파에서 에콰도르와 2018 러시아월드컵 남미 예선 최종전에서 해트트릭하며 아르헨티나의 3-1 역전승을 이끌었다.

    이 경기 전까지 2018 러시아월드컵 남미 예선 6위로 탈락 위기에 놓였던 아르헨티나는 메시의 영웅적인 활약 덕에 3위로 뛰어오르며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게 됐다.

    아르헨티나의 승리는 오롯이 메시가 만든 위대한 결과다. 메시는 전반 11분과 18분, 후반 17분에 차례로 골을 넣으며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덕분에 경기 시작 38초 만에 선제골을 내주며 벼랑 끝까지 내몰린 아르헨티나는 ‘원정팀 무덤’이라 불렸던 해발 2782m 키토 원정에서 승점 3점을 손에 넣었다.

    앙헬 디 마리아(파리 생제르맹)와 원투 패스로 동점골을 꽂아 넣은 메시는 드리블 돌파에 이은 확실한 마무리로 승부를 뒤집는 데 성공했다. 해트트릭의 완성 역시 상대 진영에서 공을 빼앗아 골키퍼 키를 넘기는 슈팅이었다. 이 장면을 통해 아르헨티나는 월드컵 본선행을 확신할 수 있었다.

    남미 예선에서 가장 극적인 본선 진출이다. 국제축구연맹(FIFA) 세계랭킹 4위의 세계적인 강호지만 1970년 멕시코대회 이후 처음으로 월드컵 본선 진출이 좌절될 위기였던 아르헨티나는 12회 연속 월드컵 본선무대를 밟는 데 성공했다. 통산 월드컵 본선 진출은 16회로 늘어났다.

    최근 A매치 4경기 무득점 등 FC바르셀로나에서의 맹활약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부진했던 대표팀에서의 경기력 탓에 비난을 받기도 했던 메시지만 이날만큼은 메시가 아르헨티나의 영웅이었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