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부산

    부산 '기우뚱 오피스텔' 기울기 결국 1m 넘겨

    추석 연휴기간 기울기 80cm →105cm 악화

    부산 사하구 '기우뚱' 오피스텔이 추석 연휴 동안 25㎝나 더 기울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은 지난 9일 사하구 하단동 D오피스텔 보강공사 현장을 확인한 결과 건물 상단부가 원래 있어야 할 위치보다 105㎝ 벗어날 정도로 기운 것으로 드러났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추석 연휴 기간 전인 지난달 28일 국토부가 현장점검을 하면서 측정한 기울기 80㎝보다 더 악화한 것이다.

    특히 지난달 13일 D오피스텔 시공사가 민간연구소에 조사 의뢰했을 때는 45㎝, 지난달 22일 측정됐을 때는 70㎝로 측정된 바 있다.

    9월 15일부터 22일까지 진행된 D오피스텔에 대한 보강공사 과정에서 25㎝가 더 기울어졌고, 이후에도 무려 35㎝가 추가적으로 기울어진 셈이다.

    더 큰 문제는 D오피스텔 건물의 기울어짐이 주변의 다른 건물에까지 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달 초 기울어진 건물이 1개에서 같은달 22일 4개로 늘었다가, 28일 이후 7개까지 늘어났다.

    최인호 의원은 "자칫 대형사고로 번질 수 있는 만큼 주변 7개 건물의 기울어짐과 정확한 원인파악을 위해 정말현장 조사가 즉각 실시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는 지난달 28일부터 현장점검을 통해 기울어진 건물 2곳에 계측기를 설치하고 인근 9개 공사현장에 대한 현장 점검을 진행 중이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