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스포츠 축구

    모로코에 좋은 먹잇감이 된 '수비수' 이청용

    '수비수'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이 모로코 공격진에 철저하게 무너졌다. 첫 경험은 나쁘지 않았지만 분명 어울리는 자리는 아니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0일(한국시각) 스위스 빌/비엔의 티쏘 아레나에서 열린 모로코와 평가전에서 1-3으로 패했다. 경기 시작 2분 만에 실점한 한국은 이후 모로코의 빠른 공격을 막지 못하고 내리 실점했다. 손흥민이 페널티킥으로 1점을 만회한 것이 고작이었다.

    앞서 2-4로 고개를 떨군 러시아전에서 지적된 수비가 또다시 말썽이었다. 한국은 러시아전에서 실패를 맛본 '변형 스리백'을 다시 꺼내 들었다. 다른 점은 장현수(FC도쿄)를 남기고 김주영(허베이 화샤), 권경원(톈진 취안젠) 대신 송주훈(알비렉스 니가타)과 김기희(상하이 선화)를 내세웠다는 점이다.

    하지만 결국 이 전술을 성공을 거두지 못했다. 그리고 러시아전에서 나쁘지 않은 평가를 받은 이청용도 이날은 함께 무너졌다.

    이청용은 러시아와 평가전에서 처음으로 오른쪽 풀백 포지션을 소화했다. 분명 익숙하지 않은 자리라 수비에서는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그러나 역습 상황에서 적극적인 공격 가담으로 도움을 올리며 무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리고 이청용은 이날 다시 오른쪽 풀백으로 나섰다. 그러나 결과는 참담했다.

    모로코 공격진은 집요하게 이청용이 위치한 오른쪽을 파고들었다. 첫 실점 상황도 오른쪽부터 시작됐다. 0-1로 뒤진 전반 7분에는 모로코의 이스마일 엘 하다드가 이청용을 앞에 두고 낮은 크로스를 올려 한국 수비진의 실수를 유발한 뒤 우사마 탄난이 두 번째 골을 뽑아냈다.

    이청용은 전반 28분 김기희가 정우영과 교체돼 경기장을 나가자 측면 수비수로 자리를 더 뒤로 내렸다. 스리백에서 포백으로 바뀌면서 이청용의 위치도 바뀌게 된 것이다.

    이청용 특유의 공격력을 기대할 수 없는 자리였다. 그리고 모로코는 더욱 편하게 이청용을 공략할 수 있게 됐다.

    이청용은 상대 공격수를 전방에서부터 압박하는 것이 아니라 뒷걸음질 치며 공간을 열어줬다. 전문 수비수가 아닌 탓에 나오는 모습이었다.

    차라리 포백으로 변형할 생각이었다면 이청용을 빼고 측면 수비 경험이 있는 장현수를 올리는 편이 나아 보였다. 그러나 신태용 감독은 이미 흔들린 이청용을 더 믿는 선택을 했다. 전술의 패착이었다.

    모로코에 철저하게 공략당한 이청용. 한국 축구 대표팀은 유럽 원정에서 씁쓸한 결과만 떠안고 말았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