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스포츠 축구

    '기성용 선발로 컴백' 모로코전도 스리백으로

    신태용 감독이 내세운 모로코전 선발 명단. (사진=대한축구협회 트위터)
    '캡틴' 기성용(스완지시티)이 돌아왔다.

    신태용 감독은 10일(한국시간) 스위스 빌/비엘의 티쏘 아레나에서 열리는 모로코와 평가전에서 기성용을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시켰다. 기성용이 대표팀에서 선발로 나선 것은 6월 카타르전 이후 4경기 만이다.

    기성용과 함께 김보경(가시와 레이솔)이 중원에서 호흡을 맞춘다. 김보경은 신태용 감독 부임 후 첫 출전이다.

    공격진도 변화를 줬다. 최전방 3명의 공격수 가운데 손흥민(토트넘 핫스퍼)만 러시아전과 바뀌지 않았다. 원톱 자리에는 러시아전에서 골맛을 본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이 자리했고, 오른쪽에는 남태희(알두하일 SC)가 배치됐다.

    3-4-3 포메이션을 기본으로 좌우 윙백은 임창우(알 와흐다), 이청용(크리스탈 팰리스)가 출전한다. 이청용은 러시아전에서 2개의 도움을 기록하며 윙백 변신에 성공했다. 스리백으로는 송주훈(알비렉스 니가타), 장현수(FC도쿄), 김기희(상하이 선화)가 늘어선다.

    골문은 김진현(세레소 오사카)이 지킨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