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야구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 전국대회 정상 등극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이 전국유소년야구대회에서 우승했다 (사진 제공=대한유소년야구연맹)

    경기도 남양주시에서 위치한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권오현 감독)이 9일 막을 내린 2017 순창 강천산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에 참가해 전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은 이번 대회에서 유소년리그(초6~중1)에 이어 꿈나무리그(초4~초5), 새싹리그(초3이하) 등 전리그 우승을 차지해 유소년야구의 최강자로 자리매김 하게 됐다.

    대한유소년야구연맹(회장 이상근)이 주관한 이번 대회는 지난 6일부터 9일까지 추석 연휴 기간에 순창 제일고 야구장 등 7개 구장에서 개최됐다. 전국에서 70개 팀의 선수 1,000여명이 참가했고 순창군, 순창군체육회, 제주그린트리호텔, 야구용품 회사인 스톰, 아곤이 후원했다.

    이번 대회는 총 5개 리그로 진행됐다.

    새싹리그(7세~초3) 우승은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이 차지했고 준우승은 수원kt위즈유소년야구단에게 돌아갔다. 꿈나무리그(초4~초5) 청룡 우승은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이, 준우승은 서울 도봉구유소년야구단이 차지했다. 꿈나무리그(초4~초5) 백호에서는 경기 화성시타이거즈유소년야구단과 광주 기아YMCA유소년야구단이 각각 우승과 준우승의 영예를 안았다.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은 유소년리그(초6~중1) 청룡 정상에 올랐고 경기 광주시태전유소년야구단이 준우승을 차지했다. 유소년리그(초6~중1) 백호 우승은 전남 무안군유소년야구단이, 준우승은 수원kt위즈유소년야구단에게 돌아갔다.

    최우수선수상은 새싹리그 김종현(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 꿈나무리그 청룡 김성재(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 꿈나무리그 백호 김경록(화성시타이거즈유소년야구단), 유소년리그 청룡 김성윤(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 유소년리그 백호 김인하(무안군유소년야구단)이 각각 차지했다.

    감독상은 새싹리그 이효곤(수원kt위즈유소년야구단), 꿈나무리그 청룡 김종진(도봉구유소년야구단), 꿈나무리그 백호 김진수(화성시타이거즈유소년야구단), 유소년리그 청룡 권오현(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 유소년리그 백호 김동성(무안군유소년야구단) 감독이 각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유소년야구 역사상 처음으로 새싹리그, 꿈나무리그, 유소년리그 3대 리그를 모두 우승한 경기 남양주시야놀유소년야구단 권오현 감독은 "창단한 후 몇 년 동안 즐겁고 재미있는 야구에 초점을 맞춰 훈련을 하고 있었지만 전국대회 성적이 좋지 못해 좀 아쉬웠는데 이번 대회를 통해 소원을 확실히 풀었다"며 "앞으로도 공부하는 야구, 즐기는 야구를 기본으로 하면서 실력을 키워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 꿈나무리그에 출전한 김태원(서울 노원구유소년야구단, 한천초5) 군은 "야구를 시작하고 순창에 처음 왔는데 우승을 못해 조금 아쉬웠지만 친구들과 함께 시합이 끝난후 다양한 문화체험을 통해 좋은 추억을 함께 만들 수 있어서 이번 순창 대회는 더욱 더 잊지 못할 대회가 될 거 같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를 성공리에 마친 대한유소년야구연맹의 이상근 회장은 "이번 순창 대회는 올해 2월에 이어 한 해 두 번째 순창군에서 개최되는 만큼 유소년야구 메카로서 자리매김 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갖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유소년야구 대회로서 어려운 여건속에서도 우리 유소년야구 선수들에게 좋은 기회를 주신 황숙주 순창군수님에게 감사드린다"며 "야구 대회를 그들만의 리그가 아닌 지역민과 함께하는 지역의 축제로 만드는 것이 중요하며 우리 연맹의 취지이자 목표인 유소년야구를 공부하는 야구, 생활속의 야구, 즐기는 야구로 반드시 정착시키기 위해 더욱더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