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영민 주중대사 "사드 해결 실마리, 정상회담 통해 잡지 않겠나 생각"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 아시아/호주

    노영민 주중대사 "사드 해결 실마리, 정상회담 통해 잡지 않겠나 생각"

    • 2017-10-10 14:23

    10일 베이징 서우두 공항 통해 입국, 오후 취임식 예정

    문재인 정부 첫 주중 한국대사인 노영민 대사가 10일 오전 중국 베이징 서우두 국제공항에 도착해 영접을 나온 팡쿤(方坤) 중국 외교부 아주사 참사관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베이징 공동취재단
    영민 신임 주중 대사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 배치로 유발된 양국 갈등과 관련해 “결국 해결의 실마리는 정상회담을 통해서 잡지 않겠는가 이렇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10일 오전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공항에 도착한 노 신임 대사는 기자들과 만나 “사드 문제로 인해 양국 경제관계가 지금처럼 지속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인식이 양국에서 공히 커지고 있다고 믿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우리는 이럴 때일수록 한중간의 경제 및 문화 교류가 확대돼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사드 문제와 관련해 “서울에서도 말했는데 정치 및 외교적인 설명이 중요하며 기술적 확인 역시 필요하다는 생각”이라면서도 “구체적인 것은 이 자리에서 말하지 않겠다”며 말을 아꼈다.

    연내 한중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서는 "정상회담과 관련해서 양국 정상회담이 현 단계에서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걸 양국의 많은 분이 인식하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의 첫 주중대사로서 "현재 평화 유지의 걸림돌이 되는 모든 사태에 대해 공동 대응하기 위해 그동안 있었던 갈등이 더는 유지돼서는 안 된다는 입장"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이날 공항에는 중국 측에서 팡쿤(方坤) 외교부 아주사 참사관이 영접을 나와 노 대사와 귀빈실에서 환담했다.

    베이징에 도착한 노 대사는 이날 신임장 사본을 중국 외교부에 제출할 예정이지만 중국이 19차 당 대회 등 정치 일정이 많아 신임장 제정이 차후로 미뤄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