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세계 미국/중남미

    美 캘리포니아에 산불 재앙…최소 10명 숨져

    • 2017-10-10 13:37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미국 캘리포니아 북부 지역에서 동시 다발로 발생한 산불이 강풍을 타고 번지면서, 최소 10명이 숨졌으며, 1500여채의 건물이 전소되는 대형 재난으로 발전하고 있다.

    폭발적으로 번지는 불길에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나파와 소노마, 유바 카운티에 비상사태를 선포했고, 2만명이 넘는 주민들이 대피했다.

    캘리포니아 주정부의 삼림.산불 보호국의 캔 피믈롯 국장은 9일(현지시간) 오후 소노마 카운티에서 7명, 나파 카운티에서 2명, 멘도시노 카운티에서 1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했다.

    부상자의 숫자는 파악조차 되지 않는 상황이며, 건물 1500여 채가 전소했고, 주민 2만명이 대피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문제는 강풍을 타고 번지는 산불의 기세가 맹렬해 피해규모는 앞으로 더 커질 것이라는 점이다.

    산불은 8일 밤 10시쯤 와인 산지로 유명한 나파밸리 인근 칼리스토가에서 시작됐으며, 이날 오후 5시에는 모두 17개의 산불로 갈라져 번지면서 주거지를 덮치지 시작했다. 시속 50마일의 강풍을 타고 번지는 산불의 기세에 겨우 자동차 열쇠만 챙겨 대피한 주민들도 상당수로 알려졌다.




    산불은 캘리포니아 당국의 표현에 따르면 ‘폭발적’으로 번지고 있다. 이미 캘리포니아 주의 8개 카운티로 산불이 번졌고, 이미 6만5천 에이커가 불에 탄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게다가 화재로 전력선마저 끊기면서 해당 지역 10만 3천여 가구가 정전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산타로사 시(市)의 병원 2곳은 환자들을 다른 병원으로 긴급 후송했고, 나파밸리의 유명 리조트들에 묵고 있던 관광객들도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주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에 나서고 있지만 강한 바람과 건조한 기후는 산불 진화를 어렵게 만들고 있어 상황은 더욱 악화되고 있다. 피물롯 국장은 “현재는 진화 작업보다는 생명 구조작업에 전력하고 있다”고 말할 정도다.

    한편 이날 저녁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캘리포니아 주 북부지역에 발생한 최악의 산불재해에 연방 정부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제리 브라운 주지사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연방정부 차원의 재난을 선포해줄 것을 요청한 상태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