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스포츠 야구

    선발 야구 펼치는 롯데·NC…송승준과 맨쉽은?

    '이번에도 선발 야구?' 11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리는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준플레이오프 3차전 선발 투수로 낙점된 송승준(왼쪽)과 맨쉽. (사진=롯데, NC 제공)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승부가 원점으로 되돌아갔다. 선발 투수들의 호투 속에 살얼음판 승부가 이어졌다. 1승씩을 챙긴 상황. 자연스럽게 팬들의 눈은 3차전 선발 투수들로 옮겨갔다.

    롯데와 NC는 11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준플레이오프 3차전을 치른다. 주도권을 잡을 수 있는 중요한 경기다.

    가장 관심이 쏠리는 대목은 역시 선발 투수다. 롯데와 NC는 1~2차전에서 탄탄한 선발 야구를 펼쳤다.

    1차전에는 에릭 해커와 조쉬 린드블럼이 뜨거운 어깨를 과시하며 양 팀의 타선을 잠재웠다. 해커는 7이닝 동안 삼진 6개를 뽑아내며 산발 8피안타 1실점의 빼어난 투구를 펼쳤다. 린드블럼도 6이닝 5피안타 7탈삼진 2실점으로 해커에게 밀리지 않는 모습을 보여줬다.

    2차전 역시 선발 투수들의 구위가 돋보였다. 롯데는 브룩스 레일리를, NC는 장현식을 마운드에 올렸다. 레일리는 갑작스러운 부상으로 교체되기 전까지 5⅓이닝 4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팀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장현식은 비록 패하긴 했지만 7이닝 3피안타 4탈삼진 1실점으로 김경문 감독을 미소짓게 했다. 볼넷을 5개나 내준 것이 아쉬운 부분이었다.

    3차전은 송승준과 제프 맨쉽의 대결로 확정됐다. 앞선 선발 투수들의 호투로 부담감은 가중된 상황. 두 선수가 얼마나 편안하게 투구를 펼치느냐가 승부를 가를 것으로 보인다.

    롯데는 송승준의 경험에 기대를 걸고 있다. 송승준은 양 팀의 준플레이오프 엔트리에 포함된 선발 투수 중에서 가을야구 경험이 가장 풍부하다. 통산 10경기에 출전했다. 이 가운데 8경기를 선발로 나섰다. 1승 5패에 평균자책점 6.63으로 성적은 썩 좋지 못하지만 그의 경험을 믿어보기로 했다.

    NC는 맨쉽이 올 시즌 초반 보여준 모습이 재연되길 바라고 있다. 맨쉽은 정규리그 개막전 승리를 시작으로 7연승을 달렸다. 이 기간 평균자책점도 1.49로 좋았다.

    그러나 부상이 그의 발목을 잡았다. 5월 10일 넥센 히어로즈전에서 팔꿈치에 이상을 느낀 맨쉽은 이후 두 달간 선발 일정을 소화하지 못했다. 7월 12일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복귀를 신고했지만 압도적인 면모를 보였던 시즌 초반과는 다소 차이가 있어 보였다. 하지만 맨쉽이 페이스만 되찾는다면 롯데에는 분명 부담스러운 존재가 될 전망이다.

    사직구장에서 혈전을 벌인 롯데와 NC. 과연 장소를 옮겨 먼저 웃을 팀은 어디일지 지켜볼 일이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