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인구 34만' 아이슬란드, 첫 월드컵 본선행…세르비아도 합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 스포츠일반

    '인구 34만' 아이슬란드, 첫 월드컵 본선행…세르비아도 합류

    러시아 월드컵 유럽예선서 코소보 2-0 제압…I조 1위로 본선 직행에버턴 골잡이 시구르드손 1골 1도움으로 아이슬란드 승리에 앞장세르비아, 조지아 1-0으로 꺾고 8년 만에 월드컵 진출

    인구 34만 명의 작은 나라 아이슬란드가 2018 러시아 월드컵 유럽지역 예선을 1위로 통과하며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본선에 오르는 쾌거를 이뤘다.

    또 세르비아도 G조에서 1위를 차지하며 통산 12번째로 본선행 무대를 밟게 됐다.

    아이슬란드는 10일(한국시간)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의 라우가르달스볼루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유럽예선 I조 10차전 홈경기에서 한 골에 도움 1개를 기록한 길피 시구르드손의 활약을 앞세워 코소보를 2-0으로 물리쳤다.

    이로써 7승 1무 2패(승점 22)를 기록한 아이슬란드는 크로아티아(승점 20)를 제치고 조 1위를 확정하며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아이슬란드에 밀린 크로아티아는 이날 우크라이나에 2-0으로 승리하며 조 2위로 플레이오프에 나가게 됐다.

    아이슬란드의 월드컵 본선 진출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토의 80%가량이 빙하와 호수 등으로 이뤄진 아이슬란드는 지난해 프랑스에서 열린 2016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에 처음 출전해 '축구 종가' 잉글랜드를 꺾는 이변을 연출하며 8강에 오르는 돌풍을 일으켰다.

    추운 날씨 때문에 1년 중 8개월은 바깥에서 공을 차기 어려워 실내 축구가 활성화된 아이슬란드는 에베턴 소속의 시구르드손을 비롯한 20대의 '인도어 키즈'가 유로 2016에서 보여준 탄탄한 조직력을 앞세워 마침내 사상 첫 본선행 꿈을 이뤘다.

    앞서 9차전 홈경기에서 '난적' 터키를 3-0으로 완파하며 러시아행 가능성을 밝힌 아이슬란드는 마지막 상대가 1무 8패의 조 최하위 코소보여서 무난한 승리가 점쳐졌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2위인 아이슬란드는 FIFA 랭킹 184위인 최약체 코소보를 맞아 초반부터 맹공을 퍼부었다.

    선제골의 주인공은 올해 여름 이적시장 때 에버턴이 구단 역대 최고 이적료인 4천500만 파운드(약 660억원)를 기록하며 스완지시티에서 영입한 골잡이 시구르드손이었다.

    시구르드손은 전반 40분 페널티지역 중앙에서 감각적인 오른발 슈팅으로 코소보의 골문을 열어젖혔다.

    전반을 1-0으로 앞선 아이슬란드는 후반 23분 시구르드손의 패스를 받은 요한 구드문드손이 한 골을 추가하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G조에선 세르비아가 본선 직행 티켓의 주인이 됐다.

    세르비아는 조지아와의 유럽예선 G조 최종 10차전에서 후반 29분 알렉산다 프리요비치가 알렉산다 미트로비치의 패스를 받아 결승골을 꽂아 1-0으로 이겼다.

    이로써 6승 3무 1패(승점 21)가 된 세르비아는 아일랜드(승점 19)를 제치고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 이후 8년 만이자 통산 12번째로 본선 무대를 밟게 됐다.

    아일랜드에 0-1로 덜미를 잡힌 웨일스(승점 16)는 60년 만의 월드컵 본선 진출 도전이 무산됐다.

    유럽예선은 9개 조로 나눠 조 1위에 본선에 직행하고, 2위 상위 8개국이 플레이오프를 거쳐 승자가 본선에 합류한다.

    지금까지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한 나라는 17개국으로 늘었다.

    개최국 러시아를 필두로 유럽에서는 스페인·벨기에·잉글랜드·독일, 폴란드, 아이슬란드, 세르비아 등 7개국이 진출했다.

    아시아의 한국·이란·일본·사우디아라비아, 북중미의 멕시코·코스타리카, 남미의 브라질, 아프리카의 나이지리아, 이집트가 본선행 티켓을 차지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