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中에서도 배터리 불량 신고…아이폰8, 삼성 전철 밟을까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 아시아/호주

    中에서도 배터리 불량 신고…아이폰8, 삼성 전철 밟을까

    • 2017-10-09 14:09

    광저우에서 한 소비자 아이폰 배송받아보니 이미 배터리 부풀어 올라 있어 신고


    대만과 일본, 캐나다, 그리스에서 아이폰8의 배터리와 관련된 불량신고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에서도 배터리 불량 신고가 접수됐다고 중국 언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중국 관찰자망(觀察者網)과 홍콩 봉황망(鳳凰網) 등은 지난 5일 광저우(廣州)에 사는 류모 씨가 산 아이폰8 플러스의 배터리가 팽창해 액정 부분에 균열이 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9일 보도했다.

    류씨는 지난 3일 아이폰8 플러스 64GB 모델을 인터넷 쇼핑몰인 징둥(京東)에서 구매했으며, 5일 배송을 받고 포장을 개봉했을 때 이미 배터리가 부푼 상태였다고 주장했다.

    관찰자망은 이번 불량 신고가 중국 대륙에서 발생한 첫 번째 사례이자 세계에서는 7번째 사례에 해당한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앞서 발생한 6번의 배터리 팽창 현상이 배터리 충전시 일어났던 것과 달리 류씨의 경우는 충전을 하지 않은 상황에서 벌어졌다는 점에서 차이를 보인다고 관찰자망은 분석했다.


    관찰자망은 배터리 불량의 원인이 정확히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전제하면서도 "일단 제품 결함으로 밝혀질 경우 애플이 갤럭시 노트7 배터리 폭발 사고로 손해를 입은 삼성의 전철을 밟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