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청춘시대2' 한예리 "마지막? 다시 만날 거란 희망 앞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 방송

    '청춘시대2' 한예리 "마지막? 다시 만날 거란 희망 앞서"

    배우 한예리(사진=사람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한예리가 JTBC 금토 드라마 '청춘시대2' 종영과 관련해 "다시 만날 것이라는 희망이 앞선다"는 소감을 전했다.

    한예리는 8일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청춘시대1'이 끝났을 때는 마지막이라는 생각이 들어 많이 슬펐던 기억이 있다"며 "'청춘시대2'가 끝난 지금은 마지막이라는 생각보다 우리 모두 곧 다시 만날 것이라는 희망이 앞선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7일 종영한 '청춘시대2'에서 한예리는, 겉으로는 고독하고 시크하지만 따뜻한 내면을 지닌 윤진명을 시즌1에 이어 연기했다. 취업 준비생 시절에 차단막을 댄 경주마처럼 살아 왔던 진명은 사회인이 됐다. 한예리는 회사에서 살아남기 위해 같은 생존법을 고수할 수 밖에 없는 사회 초년생 진명의 심리를 생생하게 그려냈다.

    한예리는 "'청춘시대2'에서는 진명이에 대해 고민하기 보다는, 진명이가 다른 '하메'(하우스 메이트)들을 어떻게 보살펴야 하는가에 집중했다"며 "촬영을 하면 할수록 그런 마음이 더 커졌다"고 했다.

    이어 "그래서 더 진명이다워 지는 것 같았다"며 "우리 하메들이 모두 행복하길 바란다. 매우 행복하고 즐거운 시간이었다"고 덧붙였다.

    현재 한예리는 영화 '인랑'(김지운 감독)과 '챔피언'(김용완 감독) 촬영에 매진 중이다. 오는 21일에는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식 사회자로도 나선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