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푸틴 대통령 65회 '생일선물'로 러시아 전역서 퇴진요구 집회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 유럽/러시아

    푸틴 대통령 65회 '생일선물'로 러시아 전역서 퇴진요구 집회

    장기집권 종식 목소리, 진압과정서 260명 이상 연행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65회 생일(7일)을 맞아 러시아 전역에서 그의 퇴진을 요구하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다.

    러시아 제2의 도시로 푸틴의 고향인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는 이날 그의 장기집권에 반기를 든 3천여 명의 시민들이 그의 퇴진과 수감 중인 야권 지도자 겸 푸틴의 최대 정적인 알렉세이 나발니의 석방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으나 경찰의 강경 진압으로 해산됐다.

    또 모스크바 중심가 등 러시아 전역 80여 곳에서 유사 집회와 시위가 열린 것으로 파악됐다.

    이 과정에서 상트페테르부르크 시민 60여 명 등 전국적으로 270명 이상이 연행된 후 구금 상태라고 정치관측단체인 'OVD-인포'가 전했다.

    모스크바 경찰은 학생 등 청년층이 대부분인 집회 참가자들과의 유혈충돌을 피하려고 강경 진압을 자제, 참가자들이 시내 중심가를 행진할 수 있도록 했다.

    복수의 소식통은 이날 모스크바 집회와 시위 참가자들 가운데 대다수가 나발니 지지자들이라면서, 이들은 "푸틴 퇴진," "푸틴 없는 미래" 등의 구호를 외쳤다고 전했다.

    참가자들은 또 나발니의 대선주자 경선 참가 허용도 요구했다고 소식통은 덧붙였다.

    한편 크렘린 궁은 푸틴 대통령이 휴일과 겹친 생일에도 업무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며 예년과 마찬가지로 별다른 생일 축하행사는 잡혀 있지 않다고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낮 남부 휴양도시 소치에서 국가안보위원회 상임위원들과 회의를 열고 안보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 궁 대변인이 밝혔다.

    2000년 처음 대통령직에 취임한 푸틴은 2008년 헌법상의 3연임 제한 규정에 밀려 총리로 물러났다가 2012년 대선을 통해 임기가 6년으로 늘어난 대통령직에 복귀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달 12일로 집권(대통령, 총리직 모두 포함) 6천602일을 기록, 이오시프 스탈린 전 소련 공산당 서기장 이후 러시아의 최장수 지도자라는 이정표를 세웠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