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딸의 중학생 친구 살해한 30대 용의자, '동영상 유서' 남겨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사건/사고

    딸의 중학생 친구 살해한 30대 용의자, '동영상 유서' 남겨

    딸의 중학생 친구 A(14)양을 살해해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30대 남성이 딸과 함께 촬영한 동영상 형식의 유서가 발견됐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살인‧시신유기 혐의로 5일 검거된 이 모(35) 씨가 그의 딸 이 모(14) 양과 함께, A양이 숨진 뒤 찍은 동영상을 확보해 조사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이 씨는 해당 동영상을 통해 "자살하려고 영양제 안에 약을 넣어뒀는데 아이들이 모르고 먹었다"는 주장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시신 유기와 관련해서는 "딸을 지키려고 말도 안 되는 짓을 했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양도 "그런 약인 줄 몰랐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5일 딸과 함께 다량의 수면제를 복용한 뒤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는 이 씨를 서울 도봉구의 한 주택에서 발견했다.

    경찰은 "영상을 확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힐 뿐, 영상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확인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 씨는 지난달 30일 A 양을 서울 중랑구 자신의 집에서 살해한 뒤 시신을 강원 영월군의 한 야산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러나 경찰은 일부 언론에서 보도한 A양에 대한 이 씨의 성적학대 의혹에 관해서는 "지금까지 수사과정에서 확인되지 않았다"며 강하게 부인했다.

    치아와 뼈를 연결하는 백악질에 종양이 자라나는 희귀난치병인 '거대백악종' 환자인 이 씨와 딸은 과거에 방송 등을 통해 수차례 투병 사연이 소개되기도 했으며, 이씨는 모금을 위해 적극적인 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