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야구, 아시아선수권서 필리핀에 7회 콜드게임 승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 야구

    한국야구, 아시아선수권서 필리핀에 7회 콜드게임 승리

    8일 3·4위 결정전서 필리핀과 재격돌

    한국 야구대표팀이 제28회 아시아야구선수권대회에서 필리핀에 콜드게임 승리를 거뒀다.

    허세환 인하대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7일 대만 뉴 타이베이시티에서 열린 대회 슈퍼라운드 두 번째 경기에서 필리핀에 11-0, 7회 콜드게임으로 승리했다.

    대표팀은 예선라운드와 슈퍼라운드 성적을 합한 순위에서 3위가 돼 8일 열릴 3·4위 결정전에서 필리핀과 재격돌한다.

    2년 전 대회에서 일본에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고 1999년 이후 16년 만에 아시아 정상을 탈환했던 우리나라는 이번 대회에서 2회 연속 우승을 노렸다.

    하지만 전날 슈퍼라운드 첫 경기에서 일본에 0-3으로 져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필리핀을 맞아 대표팀은 1회초 상대 수비 실책으로 얻어낸 1사 2루 기회에서 황대인과 문상철(이상 국군체육부대)이 연속 안타를 터뜨려 선취 득점에 성공했다.

    김민혁(두산 베어스)이 볼넷을 골라 2사 만루로 찬스를 이어간 뒤에는 박상언(한화 이글스·2타점)과 최승민(삼성 라이온즈·1타점)이 잇달아 좌전안타를 때려 4-0으로 달아났다.

    7회초에는 타자일순하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송민섭과 대타 김민혁(이상 국군체육부대)의 연속 안타에 이은 도루 성공으로 주자를 2, 3루에 두고서 문상철이 2타점 적시타를 터뜨렸다.

    이후 김민혁(두산)의 2루타와 오선우(인하대)의 3루타 등을 묶어 7회에만 7점을 뽑고 콜드게임 승리 조건을 갖췄다.

    선발 등판한 김성한(삼성)은 6이닝 동안 안타 3개만 허용하며 필리핀 타선을 틀어막았다.

    경기 후 허세환 감독은 "결승에 진출하지 못해 아쉬움이 남지만, 마지막 경기인 동메달 결정전에서도 최선을 다해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