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막바지 연휴, 귀가 행렬로 부산권 고속도로 혼잡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부산

    막바지 연휴, 귀가 행렬로 부산권 고속도로 혼잡

    남해고속도로·부산-울산 고속도로 정체 심화, 저녁 7시쯤 혼잡 풀릴 듯

    위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음 (사진=자료사진)
    추석 연휴 막바지에 접어든 7일, 부산권 고속도로는 오후 들어 귀가차량이 몰리며 정체가 심화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부산경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를 넘어서면서 남해고속도로와 남해지선, 부산울산고속도로 등 부산권 도로 곳곳이 지·정체에 시달리고 있다.

    가장 혼잡한 곳은 역시 남해고속도로다.

    남해선은 부산 방향으로 하동~진교 구간이 무려 13km에 걸쳐 차량 정체가 나타나고 있다.

    곤양~사천터널과 산인터널~함안 2터널, 창원1터널~창원2터널 구간에서도 수km에 걸쳐 차량들이 거북이 걸음을 하고 있다.

    남해1지선 고속도로는 창원방향 내서~서마산 구간 4km 도로가 크게 밀리고 있고, 중앙선 지선도 김해방향 양산분기점~남양산 사이 2km 도로가 매우 혼잡하다.

    부산-울산 고속도로는 부산방향 해운대 진입구간이 무려 4km에 걸쳐 정체 행렬이 늘어서 있다.

    평소 주말 혼잡도 정체구간이 2~3km에 그치는 만큼 혼잡이 상당히 가중된 모습이다.

    경부고속도로는 하행선의 경우 무난한 차량 흐름이 이어지고 있지만, 수도권 방향 상행선은 큰 혼잡을 빚고 있다.

    도로공사는 이날 오후 4시 승용차 기준으로 부산에서 서울까지 도착하는 데 걸리는 시간(요금소 기준)은 6시간 10분, 서울에서 부산까지는 4시간 2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최대 혼잡이 빚어진 3일(추석 전날)은 새벽 1시 넘어서까지 지정체가 이어졌으나, 이후로는 긴 연휴 탓에 교통량이 분산돼 오후 3~7시 사이에만 혼잡이 나타나고 있다"며 "연휴가 끝나는 9일까지 이같은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가급적 오전에 출발해야 혼잡을 피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