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청탁금지법 시행 1년, 농축산물 소비급감으로 농가 타격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전북

    청탁금지법 시행 1년, 농축산물 소비급감으로 농가 타격

    농축산물 선물 단위 작아지고 5만원 미만 선물세트 경쟁

    청탁금지법인 김영란법 시행으로 선물용 수요가 급감하면서 농가가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이 청탁금지법 시행 전인 지난해 추석을 앞두고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배는 평소보다 10배, 사과는 4배, 포도는 5배가 늘어났고, 육류인 소갈비는 6배, 전통주는 10배나 늘어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종전 추석에는 선물과 제수용으로 과일과 육류, 전통주와 같은 소비가 크게 늘어나 추석 특수는 농가소득과 농촌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농촌진흥청이 청탁금지법 시행된 이후 명절 특수를 조사한 결과, 청탁금지법 시행으로 소비자의 절반 가량인 43%가 농축산물 선물 구매액을 줄여 농가에 타격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청탁금지법의 시행에 따른 부담감 때문에 선물을 하지 않거나, 농식품이 아닌 가격이 싼 공산품으로 전환, 경기불황에 따른 소득감소 등이 작용했기 때문이다.

    그중 한우 선물셋트 가격이 10만원 이상의 것들이 많아 가장 큰 타격을 받았고, 그 다음이 5만원이 넘는 고품질 과일 선물셋트인 것으로 분석됐다.

    농촌진흥청은 청탁금지법 이후 첫 명절이었던 지난 설날에 겪었던 농가들이 소비자 트랜드에 맞춘 농축산물 선물셋트를 출시하면서 이번 추석에는 매출이 크게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다.

    과일은 대과에서 중과로, 한우와 돼지고기는 5만원이하 실속형으로, 생선은 굴비 대신 민어, 참조기, 갈치로 품목이 전환되고, 가격부담을 줄인 소포장 상품과 2∼3만원대 가공식품과 곡물 등의 선물셋트가 지난해 보다 2배 정도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특히, 이번 추석은 10일간의 긴 연휴로 인해 가공식품 수요가 늘 것으로 전망됐다.

    농촌진흥청이 추석 선물용 농식품 셋트의 소비자 희망가격을 조사한 결과, 한우 등 축산물은 9만원 내외, 과일 등 신선 농산물은 5만원 내외, 농산가공식품은 4만원 내외가 적당하다고 답했다.

    농촌진흥청 농산업경영과 이병서 연구관은 "지난 설에는 법 시행 후 새로운 선물용 농식품을 준비하는데 시간이 부족했지만, 이번 추석은 산지와 유통.가공업계의 대응을 반영할 시간이 충분해 선물용 농식품 구매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