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몰카'에 남성도 찍힌다…5년새 남성 피해자 3배로 증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사건/사고

    '몰카'에 남성도 찍힌다…5년새 남성 피해자 3배로 증가

    2012년 53건→2016년 160건, 올해 1∼8월 125건

    이른바 '몰카'(몰래카메라) 범죄는 여성이 대상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피해자 중에는 남성도 있으며 최근 5년 사이 남성 피해자 수도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성중 의원이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남성이 피해자인 몰카 범죄 발생 건수는 2012년 53건에서 2013년 95건, 2014년 172건, 2015년 120건, 지난해 160건 등으로 집계됐다.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 사이에 3배 이상으로 증가한 것이다.

    올해 들어서도 8월까지 남성이 피해자인 몰카 범죄는 125건 발생해 올해 말까지 집계하면 지난해 건수를 넘길 전망이다.

    남성이 찍힌 몰카 사진이나 동영상은 수영장·목욕탕 등에서 다른 남성이 몰래 촬영하다가 경찰에 적발됐거나, 몰카 기기를 분석하는 과정에서 발견됐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실제 지난 6월 서울 송파경찰서는 송파구의 한 수영장에서 남성 탈의실과 샤워실을 소형카메라로 몰래 촬영하던 프랑스인(57)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물론 몰카 범죄에는 남성보다 여성이 훨씬 많이 노출되고 있다.

    성별을 막론하고 몰카 범죄 발생 건수는 2012년 2천400건(피해자가 여성인 경우 2천286건), 2013년 4천823건(4천119건), 2014년 6천623건(5천468건), 2015년 7천623건(6천325건), 지난해 5천185건(4천204건), 올해 1∼8월 3천914건(3천329건) 등이었다.

    비율로 보면 2012∼2016년 여성 피해자 비율은 95.3%, 85.4%, 82.6%, 83.0%, 81.1% 등으로 감소 추세지만, 같은 기간 남성 피해자 비율은 2.2%, 2.0%, 2.6%, 1.6%, 3.1% 등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박 의원은 "남녀를 가리지 않는 몰카범죄로 많은 시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다"며 "공중화장실법을 개정해 각 지자체가 월 1회 의무적으로 공중화장실을 점검하는 등 법적으로도 보다 강력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