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방/외교

    "북, 장거리 미사일 발사 시험 준비"

    러 의원들 "평양 방문 때 북한 관리들이 설명"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 시험을 준비 중이라고 러시아 국영 RIA통신 등 외신이 6일(현지시간) 전했다.

    통신들에 따르면 최근 북한 평양을 방문하고 돌아온 러시아 국가두마(하원) 의원들은 북한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북한의 이 같은 움직임을 전했다.

    안톤 모조로프 국가두마 국제문제위원회 소속 의원은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그들이 더 강력한 장거리 미사일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며 "그들 생각으로는 그 미사일이 (표적을 향해 정조준해 발사될 경우) 미국 해안을 타격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사일이 미국 본토에 도달하려면 러시아 영공을 지날 가능성이 큰 까닭에 미국이 미사일을 요격하려 한다면 러시아에도 위험요소가 제기될 것이라고 진단하기도 했다.

    RIA통신에 따르면 모조로프 의원은 이달 2일부터 6일까지 다른 의원 2명과 함께 평양을 방문했다.

    모조로프 의원은 이번 북한 방문에서 군 장교가 아닌 최고위급 정부 관리를 만났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 관리들이 대항하려고 심각하게 준비하고 있다는 걸 보여주려고 총력을 기울였다고 강조했다.

    모조로프 의원은 RIA통신에 "북한은 자신들의 미사일이 미국 서부 해안을 타격할 수 있다고 믿는 근거로 심지어 우리에게 수학 계산까지 제시했다"고 말했다.

    그는 시험이 계획된 미사일의 사거리가 1만2천㎞에 이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방문단에 포함된 다른 의원인 알렉세이 디덴코는 "북한이 핵전쟁을 준비하는 것은 아니다"며 "그들은 그것에 오랫동안 준비돼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한 분석관은 이번 주 워싱턴 DC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북한이 오는 10일 모종의 도발을 강행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