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회 사건/사고

    딸 친구 살해·유기한 30대 검거

    자녀의 친구인 여중생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30대 남성이 경찰이 붙잡혔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여중생 A양(14)을 살해하고 강원도 영월의 한 야산에 시신을 유기한 혐의(살인·사체유기)로 B씨(35)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자신의 딸과 같은 초등학교를 졸업한 A양을 범행 대상으로 삼았다. 범행 동기 등은 아직 조사 단계다.

    지난 달 30일 자정쯤 A양의 실종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5일 서울 도봉구의 한 빌라에 은신한 B씨를 검거했다. 당시 B씨는 수면제를 과다복용해 의식을 잃은 상태였다.

    경찰은 시신 부검 등을 통해 A양의 사망원인을 규명하는 한편 B씨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