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트럼프, 군 수뇌부 모아놓고…"이것은 폭풍 전의 고요"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 미국/중남미

    트럼프, 군 수뇌부 모아놓고…"이것은 폭풍 전의 고요"

    • 2017-10-06 14:48

    트럼프, 북한 및 이란 문제 논의하면서 빠른 군사옵션 제시 요구…"우리 목표는 북한의 비핵화" 강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백악관 영상 캡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군 수뇌부들을 모아놓고 북한과 이란 문제 등을 논의하면서 이는 '폭풍 직전의 고요'라고 표현해, 앞으로 북한 또는 이란에 대한 대응이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군 수뇌부들을 모아 회의를 열고, 북한과 이란 문제 등을 논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군 수뇌부들에게 "내가 필요로 할 때 빠른 속도로 폭넓은 군사옵션을 제공하기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이후 포토 타임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에게 이 순간은 '폭풍 전의 고요'일 수 있다고 말했다. 기자들이 어떤 종류의 폭풍인지, 이란에 대한 폭풍인지 이슬람국가(IS)에 대한 폭풍인지를 묻자 "알게 될 것"이라며 모호한 입장을 취했다.

    그는 이날 회의에서 북한 문제와 관련해서는 "우리는 이 독재정권(북한)이 미국과 동맹국들에게 상상할 수 없는 인명손실을 가하겠다고 위협하는 것을 허용할 수 없다"며 "북한과 관련한 우리의 목표는 비핵화"라고 분명한 목표를 제시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그런 일(북한 핵 위협)이 벌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우리가 해야만 하는 일을 할 것이며 필요하다면 그것은 실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해야만 하는 일'이 구체적으로 무엇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수뇌부 회의에서 이란 문제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기자들에게 "이란은 핵 합의 정신에 부응하지 않았다"며 "이란이 핵무기를 갖도록 허용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미국 워싱턴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주 이란의 핵합의 준수를 인증하지 않을 방침이라며, 이란 핵합의 파기 또는 재협상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