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분통터지는 재외공관 긴급연락처…급한데 전화안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회(정당)

    분통터지는 재외공관 긴급연락처…급한데 전화안돼

    앱 60개, 홈페이지 49개 공관 전화 안 받고, 앱과 홈페이지 번호가 서로 다르기도

    해외에서 사건사고 발생시 재외공관으로부터 응급 조력을 받는 긴급연락처가 불통인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원유철 의원실은 의원실 전화로 전세계 170여개 재외공관 긴급연락처에 전화를 거는 방식으로 지난달 17일과 21일 양일간 전수조사를 실했다.

    이 결과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앱'에 등록된 172개 재외공관 긴급연락처 중 35%에 달하는 60개 재외공관에서 불통이거나 전화를 받지 않았다.

    169개 재외공관 홈페이지에 등록된 긴급연락처 가운데는 28%에 달하는 49개 재외공관에서 불통이거나 전화를 받지 않았다.

    해외안전여행 앱에 긴급연락처가 표기된 재외공관의 10곳과 홈페이지에 긴급 연락처가 표시된 재외공관의 16곳은 당일 콜백이 왔다.

    그러나 콜백 공관을 제외했을 때도 불통 비율은 여전히 앱 28%, 홈페이지 21%에 이른다.

    재외공관 홈페이지에 안내된 긴급연락처와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앱의 긴급연락처의 잘못된 번호나 불일치 번호 문제도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시카고 등 5개 재외공관의 긴급연락처가 앱과 홈페이지 간에 서로 달랐고, 바티칸(교황청) 등 2곳은 앱에 긴급연락처가 아예 수록되지 않았다.

    이란과 중국은 공관대표번호를 긴급연락처로 잘못기재해 업무시간 외 통화가 안되거나 현지인이 전화를 받았고, 베트남의 경우 앱에 국가번호 84가 04로 엉뚱하게 기재됐다.

    재외공관 긴급연락처는 불통이지만, 해외 사건사고는 최근 2년 간 56%나 늘어난 것으로 나타나 우리 국민의 해외안전이 위협받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긴급연락처는 업무시간 내외를 불문하고 '24시간' 응대토록 되어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