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침몰 직전 어선 지붕에 올라 있던 40대 선장 구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광주

    침몰 직전 어선 지붕에 올라 있던 40대 선장 구조

    (사진=목포 해양경찰서 제공)
    침수로 침몰 위기에 놓였던 어선 선장이 인근 어선 선원과 해경의 도움으로 목숨을 건졌다.

    6일 목포 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새벽 1시쯤 전남 신안군 압해도 동쪽 0.2㎞ 해상에서 어선이 침수돼 침몰하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해경은 연안 구조정을 출동시키고 인근 해역을 항해하던 다른 어선에 도움을 청했다.

    어선에 홀로 타고 있었던 선장 이모(46) 씨는 침수가 시작되자 배수 작업을 했지만 침몰할 위기에 놓이자 해경에 신고했다.

    해경이 신고를 받고 사고 현장에 도착했을 때 이 씨는 선박 지붕 위에 올라 불빛을 흔들며 구조 요청을 하고 있었다.

    해경은 사고 선박을 인근 해역으로 인양한 뒤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