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꺼질듯 꺼질듯 꺼지지 않는…포항 '가스 불기둥' 7개월째 활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포항

    꺼질듯 꺼질듯 꺼지지 않는…포항 '가스 불기둥' 7개월째 활활

    지난 3월 경북 포항 한 공사장에서 발생한 천연가스 불기둥이 7개월이 다 되도록 계속되고 있다.

    6일 포항시 등에 따르면 가스 분출과 불길은 지난 3월 8일 남구 효자역과 옛 포항역 사이 폐철도 땅을 도시 숲 공원으로 만드는 공사를 하던 중 시작됐다.

    불길은 한 달여만에 절반 크기로 줄고 가스에 지하수까지 섞여 나와 오래가지 않아 꺼질 것으로 봤지만, 좀처럼 사그라질 기미가 없다.

    포항시는 천연가스 분출로 발생한 불이 수개월째 계속되고 시민 불안이 높아지자 현장 주변에 펜스를 설치, 일반인 출입을 막았다.

    또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국가스공사와도 협약을 맺고 안전성과 경제성 등을 조사하고 있다. 조사 기간은 1년 정도, 비용은 10억원 가량 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포항시는 이와 함께 천연가스 불길 주변에 조형물을 만드는 등 아예 일대를 일명 '불의 공원'으로 조성하기 위한 공사도 진행 중이다.

    내년 상반기까지 1억원을 들여 현장을 보존한 상태에서 방화유리 등 안전시설을 설치한다.

    불길이 솟아오르는 부분에 원형으로 돌을 쌓아 성화대 모양 조형물을 만들고 불이 붙은 원인을 소개하는 안내판도 설치한다.

    포항시 관계자는 "안전하고 효율적인 활용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공원화 추진과 함께 안전성 조사도 병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