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38노스 '북한의 서울 핵공격시 22만~78만명 사망' 추정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기업/산업

    38노스 '북한의 서울 핵공격시 22만~78만명 사망' 추정

    북핵 공격시 사상자만 수십에서 수백만명 육박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 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초소. (사진=박종민 기자)
    북한이 서울에 250kt 위력의 핵무기 1발을 터트릴 경우 78만명의 사망자가 발생할 것이란 시뮬레이션 결과가 나왔다.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는 '서울과 도쿄에 대한 가상 핵공격 인명피해'라는 보고서에서 250kt짜리 핵무기 1발을 서울에 발사해 터트리면 서울의 사망자수는 78만3천197명, 부상자는 288만8천9명으로 예측됐다고 밝혔다.

    이같은 사상자 규모는 한국전의 총 사상자 수 60만여명을 크게 웃도는 수치로 서울에 심각한 피해를 입히는 규모로 평가된다.

    38노스는 북한이 보유한 핵탄두 1개당 위력을 15~250kt으로 나눠 7개의 시나리오별로 계산해낸 수치이고 서울의 인구수는 2천410만명기준으로 시뮬레이션 한 것이라고 밝혔다.

    보고서를 작성한 38노스 관계자는 "미사일 시스템의 실제 신뢰도가 100%에 달하기 어렵다는 점과 북한의 핵·미사일 공격에 맞선 한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와 일본의 육상형 이지스 시스템 도입 등을 감안해 북한의 핵무기 25개 전체가 요격당하지 않고 명중할 가능성(폭발률)을 20%, 50%, 80%로 각각 가정해 시뮬레이션 작업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폭발률 20% 상황에서 핵탄두 위력이 15kt일 때 서울의 인명피해는 사망 22만명, 부상 79만명, 핵탄두 위력이 250kt일 땐 사망 122만명, 부상 433만명으로 예측됐고, 폭발 가능성 50%에서는 사망 55만명∼175만명, 부상 198만명∼623만명, 80% 상황에서는 사망 88만명∼202만명, 부상317만명∼719만명으로 추정됐다.

    유사한 방식으로 일본 도쿄도(핵탄두 15kt 가정) 시뮬레이션에 넣을 경우 두 도시의 합계 피해규모는 42만명~382만명에 이를 것으로 계산됐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