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익 우선시한 한미FTA 개정 협상을"…정치권 한목소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회(정당)

    "국익 우선시한 한미FTA 개정 협상을"…정치권 한목소리

    보수 야권 "개정 협상 없을 것처럼 큰소리 치더니…"

    (사진=자료사진)
    한국과 미국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상에 나서기로 한 데 대해 여야 정치권은 한목소리로 국익을 최우선에 두고 협상에 임할 것을 주문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김현 대변인은 5일 구두논평에서 "국익을 우선하는 자세로 한미 FTA 개정에 임해줄 것"을 당부했다.

    김 대변인은 "한미 FTA 개정과 관련해 분야마다 이해관계가 다소 다를 수 있지만 모든 것의 우선은 국익"이라며 "국익의 관점에서 당당하게 개정 협상에 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야당에도 "한미 FTA 개정이 도움되는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협조해 줄 것을 요청드린다"며 협조를 당부했다.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정부는 재협상은 없을 것처럼 변명과 부인으로 일관해왔지만 미국의 압력에 시험을 앞둔 수험생 형국이 되었다"며 "정부는 상대방이 있는 협상에서 국익을 지켜내기 위해 철두철미한 분석과 대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특히 "안보와 경제는 떼려야 뗄 수 없는 ‘동전의 양면’과 같다"며 "정부는 우리나라가 북핵위기 속에서 경제까지 이중고를 겪지 않도록 한미 FTA 재협상에 철저히 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국민의당 김철근 대변인도 구두논평을 통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 FTA를 폐기한다고 얘기를 하는 등 혼란 속에서 사실상 재협상 합의가 됐는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국익 우선"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유무역주의를 기반으로 하는 FTA는 한미 간의 '윈윈' 전략"이라며 "국내 산업에 미치는 여파를 면밀히 검토하고 점검해서 FTA 개정으로 국익이 훼손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도 구두논평을 통해 "정부가 처음 이야기가 나왔을 때는 어떻게든 막아낼 수 있을 것처럼 하더니 결국 이렇게 됐다"며 "이렇게 된 이상 최선을 다해 협상을 유리하게 이끌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야당 시절 문재인 대통령은 한미 FTA 폐기에 앞장섰고, 정부·여당도 결사적으로 폐기를 주장했다"며 "한미 FTA를 둘러싸고 그들이 보인 행태야말로 적폐 중의 적폐"라고 문재인 정부 책임론을 제기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