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벨 화학상 공동수상, 저온 전자 현미경 개발한 뒤보셰 등 3인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방/외교

    노벨 화학상 공동수상, 저온 전자 현미경 개발한 뒤보셰 등 3인

    올해 노벨화학상은 스위스의 자크 두보셰 로잔대학 교수, 미국의 요아킴 프행크 뉴욕 컬럼비아대학 교수, 영국의 리처드 헨더슨 케임브리지 분자생물학 MRC연구소 연구원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4일(현지시간) 이들을 2017년 노벨화학상 공동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들은 용액내 생체분자 구조 결정을 위한 고해상도 저온 전자 현미경을 개발한 공로로 올해 노벨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노벨위원회는 이들이 냉동전자현미경(cryo-electron microscope)을 이용하는 방법을 통해 연구자들로 하여금 생체분자의 어느 특정 순간의 냉동을 가능하게 하고 이전에는 결코 볼 수 없었던 것들을 관찰할 수 있게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생명체의 화학 구성을 기본적으로 이해하는 것은 물론 제약회사의 획기적인 발전에 결정적 공헌이 가능했다는 평가다.

    또 이들이 개발한 냉동전자현미경 기술로 인해 생체분자의 본래 모습을 보존할 수 있는 급속 냉동이 가능해져 생명체 구성의 관찰 과정이 단순화됐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