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역사가 기억할 것" 추석에도 쉼없는 위안부 수요시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역사가 기억할 것" 추석에도 쉼없는 위안부 수요시위

    민족 대명절 추석인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303차 정기 수요시위’ 에 참가자들이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
    "할머니 건강하세요." "할머니 오래오래 사세요." "할머니 손 잡겠습니다."

    추석 명절 당일인 4일 정오 주한일본대사관 맞은편에 세워진 서울 종로구 중학동 '평화의 소녀상' 앞은 여느 수요일과 다름없이 인파가 모여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외쳤다.

    한가위를 맞아 소녀상 머리에는 꽃장식 머리띠가 씌워졌다. 손에는 누가 건넸는지 모를, 붉게 여문 사과가 한 알 얹어졌다. 발밑에는 고운 꽃신이 한 켤레 놓였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주최로 열린 1천303차 수요시위에 참석한 시민 150여명은 귀향을 마다하고 자리를 지킨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91) 할머니의 건강과 장수를 기원했다.

    한국염 정대협 공동대표는 "추석을 맞아 각자 마음속에 있는 달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빌어보자"며 묵상을 제안했다.

    한 대표는 '경과보고'를 통해 "김 할머니가 추석 안부 전화를 해온 문재인 대통령에게 '역사를 팔아서 받은 돈으로 세워진 화해·치유재단을 그대로 두느냐'며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위안부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어 발언에 나선 김 할머니는 "북핵 문제로 일본과 재협상이 힘든 것은 이해한다"면서도 "정부가 자체적으로 할 수 있는 일은 해야 한다고 본다"며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이후 일본이 출연한 기금으로 세운 화해·치유재단을 해산하라고 요구했다.

    김 할머니는 또 "우리 정부가 (일본과 재협상에) 못 나서더라도 우리는 싸웁시다"라며 "오늘 모인 여러분들은 역사에 남을 것입니다. 내가 죽어도 안 잊을 겁니다"라고 참석자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참석자들은 이날 집회에서 '손 잡겠습니다', '기억하겠습니다'라고 쓰인 손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김 할머니를 향해 손뼉을 치며 위안부 문제 해결을 기원했다. 일본대사관을 향해 함성도 질렀다.

    수요시위에 참석한 권유빈(17)양은 자유발언을 신청해 "세월이 지나면서 할머니들이 떠나고 계신다"며 "할머니들이 안 계시더라도 우리가 계속 수요시위를 이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검은 두루마기를 입은 남성 참석자는 "할머니, 오래오래 사세요"라고 김 할머니를 응원했다.

    일부 참석자는 할머니에게 미리 준비한 선물을 전했고, 커다란 패널에 할머니를 응원하는 나비 모양의 쪽지를 붙여 전달하기도 했다.

    위안부를 소재로 한 영화 '어폴로지(사죄)'를 제작한 기획사 AK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영화 상영 수익금 185만여원을 정대협이 주도해 설립한 '정의·기억재단'에 기부했다.

    수요시위 음향을 담당한 휴매니지먼트 대표는 정대협에 '나비기금' 1천만원을 전달했다. 이 기금은 위안부와 마찬가지로 전쟁 피해자들인 베트남 어린이들 장학금으로 쓰인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