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부, '붉은 불개미' 대응마련 차관회의…"조속히 마무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회(정당)

    정부, '붉은 불개미' 대응마련 차관회의…"조속히 마무리"

    정부는 추석 연휴기간에 '외래 붉은 불개미' 확산 여부를 확인하고 예찰 트랩(덫)을 설치하는 등 수습조치와 대책마련에 주력하고 있다.

    정부는 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외래 붉은 불개미 유입차단 관련 긴급 관계 부처차관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정부는 지난달 28일 부산항 감만부두 컨테이너 야적장에서 외래 붉은 불개미가 발견된 이후 진행된 긴급방제조치를 점검했다.

    감만 부두를 87개 구역으로 나눠 붉은 불개미의 확산 여부를 확인하는 조사의 진행상황을 중간점검한 결과, 현재까지 56개 구역에 대한 조사가 완료된 가운데 추가 붉은 불개미는 발견되지 않았다.

    이번 사안에 대한 주무부처는 농림축산식품부가 맡아 1차적인 대응을 하고, 환경부는 붉은 불개미가 항만 이외의 지역으로 확산되는 경우를 대비하기로 했다. 두 부처에는 긴급 대응상황실이 설치되고,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관계부처 태스크포스(TF)도 구성된다.

    정부는 붉은 불개미가 처음 발견된 지점에서 반경 500m 이내 지역에 10m 간격으로 예찰 트랩(덫)을 설치하고 있다. 감만부두 경계지역 4km, 반경 1km 내외 등 외곽지역에 대해 예찰도 하고 있다.

    아울러 부산항뿐만 아니라 붉은 불개미가 발견되지 않은 전국 항만 22곳에서도 예찰 트랩을 설치하기로 했다. 또 4일부터는 예찰트랩을 대폭 늘리고, 전문가도 4명에서 10명 이상으로 늘려 현지조사를 병행하기로 결정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유입경로를 파악하기 위한 역학조사도 실시하고 있다.

    감만부두로 들어온 컨테이너의 수입국과 선적화물에 대한 내역을 역추적해 원산지를 파악하고 붉은 불개미의 유전자 분석도 빠른 시일 내에 마무리할 예정이다.

    정부 관계자는 "추석 연휴 기간에 (확산 여부를 확인하는) 조사를 벌여 조속히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