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벨물리학상, '중력파 확인' 미 과학자 3명 공동수상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일반

    노벨물리학상, '중력파 확인' 미 과학자 3명 공동수상

    올해 노벨물리학상은 중력파의 존재를 실제로 확인한 고급레이저간섭계 중력파 관측소(LIGO) 연구진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라이너 바이스(85)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 명예교수와 배리 배리시(81) 캘리포니아공과대학(캘텍) 교수, 킵 손(77) 캘텍 명예교수 등 3명을 올해 물리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3일(현지시간) 밝혔다.

    LIGO 연구진은 지난해 2월 공간과 시간을 일그러뜨린다는 '중력파'의 존재를 직접 측정 방식으로 탐지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중력파의 간접 증거가 아닌, 직접 검출이 이뤄진 것은 과학 역사상 처음이었다.

    아인슈타인이 100년 전인 1916년 일반상대성이론으로 예측한 것을 관측으로 입증한 이 발견은 우주 탄생을 이해하는 데 획기적인 전기를 마련한 과학 발견 중 하나로 꼽힌다.

    노벨상위원회는 '중력파'를 확인한 것은 "세계를 흔들었던 발견"이라며 수상자들은 40년간의 노력 끝에 마침내 중력파를 관측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