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회 법조

    독립 투표를 위해서라면…카탈루냐는 지금

    경찰과의 물리적 충돌로 330여 명 부상

    1일(현지시간) 카탈루냐 자치정부 트위터에 올라온 사진

    1일(현지시간) 스페인 카탈루냐 지역의 분리·독립을 위한 주민투표가 시작된 가운데 이번 투표를 불법으로 규정한 스페인 정부가 물리력을 동원하면서 부상자가 속출하고 있다.

    이날 전체 2315개의 투표소 중 일부 투표소에서 독립 지지자들과 경찰 간 물리적인 충돌이 발생해 330여 명이 다쳤다고 카탈루냐 자치 주정부 대변인이 밝혔다.

    경찰은 주민들이 투표를 하지 못하도록 투표용지와 투표함을 빼았았고, 이를 막아서는 유권자들을 향해 고무탄과 곤봉 등을 동원해 강제 진압을 시도했다고 자치정부 측은 전했다. 부상자 가운데 일부는 중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복면을 쓴 경찰관이 투표소에 난입해 투표함을 가져가는 모습은 소셜 미디어를 통해 실시간으로 전해졌다. 머리를 다쳐 피를 흘리는 백발의 여성 등 부상 당한 주민들의 사진도 자치정부 트위터 등을 통해 확산되고 있다.

    앞서 스페인 헌법재판소는 국민투표를 위헌이라고 판결했으나 카탈루냐 자치정부 당국자들은 주민투표를 강행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1일(현지시간) 카탈루냐 자치정부 트위터에 올라온 사진

    스페인 정부가 전날 카탈루냐에 파견한 최고위급 관리인 엔릭 미요는 "전체 2315개 투표소 가운데 1300개가 카탈루냐 경찰에 의해 봉쇄됐다"고 전하면서 투표의 불법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유럽 지도자 대부분은 공식적으로는 카탈루냐 분리·독립 투표에 대해 직접적인 견해 표명은 하지 않고 있지만, 투표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투표 결과에 따라 분리·독립을 꿈꾸는 유럽 내 다른 지역으로의 영향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유럽 지도자들은 스페인 국내법을 어긴 채 투표를 강행하는 카탈루냐 분리 독립론자들을 지지하지 않지만, 그렇다고 주민투표 저지를 위해 자치정부 압박 수단을 총동원하고 있는 스페인 당국을 옹호하지도 않는다.

    유럽연합(EU)의 행정 조직인 EU 집행위원회조차 카탈루냐 자치정부 관리들이 스페인 정부와의 갈등을 중재해달라고 거듭 요청해왔음에도 불구하고 "주민투표는 스페인 내정과 관련된 일로, EU는 스페인의 헌법적 질서를 존중한다"는 입장만 되풀이해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