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화계 원로들 "국립민속박물관 세종行 반대…서울 존치하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공연/전시

    문화계 원로들 "국립민속박물관 세종行 반대…서울 존치하라"

    문화계 원로들이 문화체육관광부가 추진 중인 국립민속박물관의 세종 이전에 대해 반기를 들고 나섰다.

    이들은 30일 성명을 내고 "서울 사대문 안에 있는 국립민속박물관은 한국의 문화 경쟁력 강화에 크게 기여했다"며 "수많은 외국인이 한국의 첫 번째 방문지로 꼽는 국립민속박물관을 통째로 보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립민속박물관의 세종 이전은 사전 검토와 전문가 의견 수렴 절차도 없이 너무 빠르게 진행됐다"고 비판한 뒤 "지역균형발전이라는 명목으로 박물관을 세종으로 보낸다면 문화적 손실이 발생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들은 "국립민속박물관의 소장품과 역사를 보면 두세 곳의 분관은 충분히 운영할 수 있다"며 국립민속박물관은 서울에 두고 세종에 분관을 설립하는 것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이번 성명에는 이종철 전 국립민속박물관장, 김홍남 전 국립중앙박물관장, 전경수 서울대 명예교수, 김인회 연세대 명예교수, 이선종 원불교 서울교구장 등이 참여했다.

    국립민속박물관은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인근에 새 건물을 지어 이전할 예정이었으나, 문체부는 지역간 문화 균형발전을 위해 세종시 국립박물관단지로 옮기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경복궁 영역에 있는 국립민속박물관은 경복궁 복원사업에 따라 2031년 이전에 철거될 예정이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