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제/산업 기업/산업

    SK최태원 "도시바메모리 계약, 인수 아닌 투자"

    "끝난 게 아니고 몇단계 더 지나야…반도체업계 상생방법 생각중"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일본 도시바가 SK하이닉스 등이 참여한 이른바 '한미일 연합'과 메모리 사업부문 매각 계약을 체결한 것과 관련해 "다 끝난 것이 아니고 몇 단계를 더 거쳐야 하기 때문에 긴장을 늦추지 않고 하나씩 해나가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28일 한미우호 협력단체인 코리아소사이어티 창립 60주년 만찬 참석을 위해 뉴욕을 찾은 최 회장은 "인수가 아니라 투자라고 생각한다. 반도체 업계가 더 상생할 방법을 구체적으로 생각하고 있고 그런 점을 도시바 측에 잘 얘기해서 같이할 기회를 갖게 됐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계약이 다 이뤄지려면 국가에서 허락(승인)도 해야 하고, 법정 투쟁도 상당히 있고 그것이 다 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본과 미국, 중국 등 각국 경쟁당국의 승인을 받아야 하는 데다 인수전에 뛰어들었던 웨스턴디지털(WD)이 국제상업회의소(ICC) 산하 국제중재재판소(ICA)에 매각중지 등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한 점 등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인다.

    이번 계약과 관련해 SK하이닉스의 의결권과 도시바메모리에 대한 기밀정보 접근이 10년간 제한되는 것 등과 관련해서는 "협력이라는 단계에서 보면 할 수 있는 협력이 지금 그 정도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도시바는 28일 미국 사모펀드 베인캐피털이 주도하고 SK하이닉스 등이 참여한 한·미·일 연합과 메모리 사업 부문 매각 계약을 체결했다.

    부채와 운전자금, 자본지출 추정치에 근거한 도시바 메모리 매각 금액은 2조 엔(약 20조 3000억 원)이다.

    한미일연합 참가업체 가운데 SK하이닉스가 3950억 엔, 도시바가 3505억 엔, 베인캐피털이 2120억 엔, 호야가 270억 엔, 애플과 델 등 미국 IT업체 4곳이 4155억 엔을 각각 투자한다고 도시바는 설명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