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홍근 "朴정부 '창조혁신센터' 운영관리 총체적 부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정치 일반

    박홍근 "朴정부 '창조혁신센터' 운영관리 총체적 부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은 29일 박근혜 정부의 대표적 국정과제인 창조경제혁신센터에 대한 운영·관리가 총체적으로 부실하게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인 박 의원이 이날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감사 실시 내역 자료를 제출받아 살펴본 결과다.

    감사는 올해 3월 27일부터 4월 10일까지 2014년 설립된 대구·대전·전북·경북 등 4개 센터에 대해 이뤄졌다.

    가령 대구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는 지난해 애초 주임급 연구원으로 선발됐던 A 씨를 김모 센터장이 선임급으로 채용해 규정을 위반하거나, 인사관리규정이 정한 승진 기준 연한을 충족하지 못한 사람을 부당 승진시킨 경우가 적발됐다. 미래부는 이에 대한 기관경고 처분을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또 대구 센터는 이미 개발된 시제품을 마치 신규인 듯 신청한 B기업과 시제품에 대한 증빙자료도 없이 회사 홍보물 사진을 제출한 C기업에 제작비를 지원했다가 미래부로부터 두 회사에 대한 지원비 1천800만 원을 회수하란 조치를 받았다.

    이 과정에서 B·C업체에 대한 지원 업무를 A씨가 담당했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창조센터 내 조직적인 개입이 있었는지 추가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밖에 대전 센터에서는 센터장이 매월 99만 원 수준의 월세를 살다가 이후 이보다 낮은 가격의 월세 오피스텔로 옮겼음에도 주거지원비를 매월 99만 원씩 지급받은 사실이 적발되기도 했다.

    박 의원은 "18개 센터 중 4곳에 대한 감사만으로도 이렇게 많은 문제가 드러난 것은 지난 정권에서 창조혁신센터의 관리·감시가 사각지대에 놓였다는 것"이라며 "전국 19개 센터 전반에 대해 과기정통부가 종합감사를 하고 필요하면 감사원 감사 요청도 해야 한다"고 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