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울산

    울산 고분자·나노융합소재 가공기술센터 성과

    울산 주력산업인 자동차와 조선, 화학 산업의 구조 고도화와 신성장 동력산업 확보를 위해 개소한 ‘고분자·나노융합소재 가공기술센터’가 성과를 거두고 있다.

    울산시는 2012년 울산테크노파크에 문을 연 고분자·나노융합소재 가공기술센터가 기업 매출 확대와 고용 창출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센터는 ‘고분자·나노융합소재 가공기술 기반구축사업’의 일환으로 건립됐다.

    이 사업에는 5년에 걸쳐 23억원이 투입됐으며, 사업에 참여한 서울대는 고분자 가공 위주로, 울산테크노파크는 나노융합소재 중심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지난 5년 동안 지역 나노융합소재 기업의 매출증대(40억 원), 고용창출(26명)의 성과를 거뒀다.

    50여개 기업에 기술지원과 시제품 제작지원 110건을 수행했다.

    또 나노융합소재 관련 15개의 특허를 출원했고, 정보기술 세미나·포럼을 22회 개최했다.

    특히, 울산에서 독자적으로 해결하지 못했던 나노기술 분야 문제 극복을 위해 타 지역 대학, 연구기관과 연계했고, 그 결과 기술의 문제점을 해결, 산업 경쟁력을 높였다.

    울산테크노파크 김창룡 원장은 “지난 5년이 나노융합소재의 공정, 분석, 평가 장비를 구축하는데 중점을 둔 기간이었다면, 앞으로는 구축된 장비를 활용해 나노기술을 4차 산업의 기반기술로 활용하는 기간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