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제주

    제주도-JDC '제주 환경가치 증진' 손잡다

    쓰레기 처리 '업사이클링 클러스터' 사업 본격 추진

    제주도와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가 쓰레기 처리 문제 해결을 위해 손을 잡았다.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이사장 이광희, 이하 JDC)와 제주도는 29일 제주도청 삼다홀에서 '제주의 환경가치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사진>

    이날 협약은 제주의 자연환경을 보전하고, 환경자산의 가치를 세계적인 수준으로 만들기 위한 상호 협력 차원이다.

    이에 따라 JDC는 제주지역 현안인 쓰레기 처리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업사이클링 클러스터(Up-Cycling Cluster)'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특히, 재활용 시설이 없어 전량 도외로 반출되고 있는 폐유리를 재활용해 친환경 건축·토목 자재를 생산하는 시설을 우선 구축하기로 했다.

    후속 사업으로 제주에서 발생하는 모든 종류의 폐기물(폐타이어·폐오일·폐목재 등)을 재활용하는 대규모 리사이클링 집적 단지를 조성할 예정이다.

    양 기관은 이밖에 △환경 정책 및 교육 사업(UN환경대학원 유치,환경문화예술사업 등)△자연환경보전 및 산림자원 육성 사업(제주형 국가정원 조성 등)△동북아 환경수도 육성 관련 사업 등 행·재정적인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광희 이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제주의 환경 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도정과 협력해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친환경 국제자유도시, 동북아 환경 수도 조성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