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기차 쏟아지는데…검사·정비수리 환경은 '거북이 걸음'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전기차 쏟아지는데…검사·정비수리 환경은 '거북이 걸음'

    협력업체 고가 장비 설치 꺼려, 전기차 검사 기준 마련 시급

    (사진=자료사진)
    환경오염 없는 전기차가 차세대 이동수단으로 자리잡음에 따라, 국내에도 전기차가 늘어나고 있다.

    내년에도 국내에 전기차들이 잇달아 출시될 예정이지만 정비나 수리 시설이 미미하고 검사 기준도 명확치 않아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2014년 국내 민간에 전기차 보급이 시작된 이래 지난해 기준 전기차 1만대 시대가 열렸다.

    올 상반기 기준으로는 전기차 1만5천여대, 하이브리드차 26만여대가 보급됐다.

    전기차가 늘어난 만큼 지원제도와 충전인프라 등은 점차 개선되고 있다.

    전기차 구매 보조금은 최대 2,40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고, 전기차와 수소차의 고속도로 통행료는 2020년까지 한시적으로 50%를 할인해 주는 등 각종 지원책이 나왔다.

    전기차 구매에 가장 중요한 요건으로 작용하는 충전시설도 대폭 개선됐다.

    현재까지 전국에는 총 1,320기의 급속충전기가 보급됐고, 내년까지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에는 1기 이상의 전기차 충전기가 설치된다.

    그러나 고장난 전기차를 수리하고 정비하는 시설은 제대로 갖춰지 있지 않아 시설을 확충해야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업계에 따르면 현재 국내 완성차 업체가 운영중인 전국 서비스센터는 3,430여곳.

    국내 최대 완성차 업체인 현대기아차는 협력업체를 포함해 전국에 2,240개, 쌍용차 322개, 르노삼성차 470개, 한국지엠은 400개의 서비스센터를 각각 운영중이다.

    이 중 전기차에 심각한 결함이 발생했을때 정비 및 수리 받을 수 있는 곳은 전체의 10%도 채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완성차 업체들이 협력업체를 통해 운영중인 서비스센터에서는 전기차에 중대한 결함이 발생했을때 수리와 정비를 받을 수 있는 곳이 사실상 없고, 직영 서비스센터에서만 가능하다.

    전기차 검사장비는 2억원대의 큰 비용이 든다. 업체들은 큰돈을 들여 장비를 들여와도 수요가 많지 않아 설치를 꺼리는 실정이다.

    수리 및 정비 시설뿐 아니라 전기차만의 검사 기준도 마련돼 있지 않다.

    현재 전기차 검사는 별도의 법이 없고, 자동차관리법상 검사 기준을 적용하고 있다.

    특히 내년부터 1천대 이상의 전기차가 정기 의무검사 대상이 돼 전기차만의 검사 기준과 관련한 시스템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토교통부는 뒤늦게 대책 마련에 나섰다.

    국토부는 올해 말 전기차 검사 기준 개선 방안을 찾는 연구용역 결과가 나오면 이를 토대로 검사 기준 마련을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전기차 인프라 구축이 본격적으로 추진되고 있지만 아직 다른 나라에 비해 상당히 미진하다"면서 "내년부터는 주행거리 300km 내외의 전기차들이 많이 출시될 예정인 만큼 정부는 민간의 전기차 수리 및 정비시설의 확충을 지원하는 한편으로 검사 기준 마련도 서둘러야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