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영민 주중 대사 "동북아 평화의 축은 한중 협조관계에 달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방/외교

    노영민 주중 대사 "동북아 평화의 축은 한중 협조관계에 달려"

    "한중 관계 사드 문제로 어려워진 상황 안타까워"

    노영민 신임 주중대사. (사진=김종현 기자/자료사진)
    노영민 신임 주중 대사는 29일 "동북아에서 평화의 축은 결국 한중 협조관계에 달려있고, 북한의 핵 미사일이 궁극적으로 중국의 국가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본다. 이 부분이 우리가 중국과 협력할 지점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노 대사는 이날 외교부 출입 기자들과 만나 "한중 관계가 최근 사드(THAAD) 문제로 인해 어려워진 상황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드가 북한의 핵미사일에 대한 방어차원에서 설치한 것이고 절대 중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란 데 대한 우리의 진정성을 중국이 믿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중국이) 믿게끔 우리 나름대로 할 수 있는 정치적 기술적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노 대사는 전날 충북도청을 방문해 가진 기자간담회에서도 "사드 문제로 중국에 진출한 한국기업이 겪는 어려움을 해결하려면 기업은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고, 나머지는 한중 관계가 정상화됐다는 지도층 간의 사인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며 "양국 정상이 만나서 공동성명을 내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한중 정상회담 시기에 대해서는 "아무튼 얘기하고 있다"고 말해 최근 양국 간 정상회담 논의가 진행되고 있음을 시사했다.

    이에 대해 노 대사는 "현재 한중 관계의 갈등과 긴장관계를 풀어내는 데 있어서 정상회담이 갖는 효용이 그 무엇보다도 있다는 원칙적 이야기"라면서 "정상회담을 해야 한다는 것에 대해서는 양국의 많은 사람들이 인식을 같이하고 있고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노 대사는 또 이마트·롯데의 중국 철수는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때문이 아니라고 밝혔다.

    노 대사는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이마트 등 철수하는 기업들이 있다는 지적에 "이마트 철수했는데 사드와 아무 관계가 없다"면서 "사드 터지기 전에 이미 철수 결정된 거고 매각을 위해 노력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기업이나 교민들이 어려운 건 사실이다. 그런데 그 어려움 자체가 아주 복합적 요인이고, 기본적으로 농부가 밭을 탓할 수 없듯이 외부 환경이 본인 의지로 개선되지 않는것에 대해 극복하려는 스스로 노력이 우선적이 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 외부 환경을 기업들에게 유리하게, 억울한 일 당하지 않도록 하는 건 온전히 우리 (정부) 몫이고, 다만 기업 입장에선 스스로 자구적 노력은 역시 기업의 몫"이라고 덧붙였다.

    롯데마트의 매각과 관련해서도 노 대사는 "롯데도 신동빈·신동주 회장이 왜 싸웠나. 싸운 고리가 대중국 투자가 실패했다라는 주장이었다"면서 사드 보복과 연관이 없음을 지적했다.

    중국을 너무 편든다는 지적에 대해 그는 "주중대사는 중국에 대해 가급적 이해하려는 스탠스가 있어야 된다는 게 제 생각"이라면서 "주일대사로 간다면 일본, 주미대사로 가면 미국 입장을 가급적 이해하려는 입장에 서야 한다는 게 주재국 대사의 역할이다. 그게 국가의 이익이라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그는 중국에 정식으로 부임하면 사드에 대한 중국 인민들의 오해를 푸는 문제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중국과의 관계가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우리가 한미 간 군사동맹의 기초가 있고 중요하지만 중국과의 관계 역시 특히 경제에 있어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대통령과) 세계정세와 동북아 정세에 대해 많은 얘기를 나눴는데 일치한다. 특히 동북아에서 한국과 중국의 위치, 향후에 있어 전략적 인식 등에 대한 다양한 인식이 있다"고 덧붙였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