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제주

    정의당 제주도당 "생리대 조사 실시하라"

    생리대 안전성 조사와 건강역학조사 촉구 서명을 받고 있는 정의당 제주도당. (사진=정의당 제주도당)
    정의당 제주도당이 생리대 안전성과 건강역학조사를 위한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다음달 2일까지 '국무총리 산하 민간합동조사위원회를 구성하고, 생리대안전성 조사와 건강역학조사를 철저하게 하라'는 내용의 서명을 받아 다음달 14일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서명 운동은 지난 23일부터 제주시청과 서귀포 매일 올레시장 등에서 진행됐고, 다음달 2일에는 제주시 노형 이마트 앞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3백여 명의 도민들이 서명에 참여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40여 년간 매달 1주일가량 생리를 해야 하는 여성들은 생리대를 사용하면서 가려움증, 생리통, 생리혈 감소 등 말 못 할 고통을 겪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 최근 시판되고 있는 생리대에서 위해물질 검출이 발표되면서, 생리대사용에 대한 우려와 불신이 확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어제(28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생리대, 팬티라이너 인체 위해성이 우려 수준이 아니라고 발표를 했지만, 여성들이 겪고 있는 질환과 관련된 위해성 평가도 아니었고, 피해자 역학조사도 없이 1차 결과를 발표하고 안전에 문제가 없다고 하는 것은 성급한 결정이었다"고 밝혔다.

    김경은 정의당제주도당 여성위원장은 "그동안 많은 부작용 사례를 알고 있으면서 역학조사를 진행하지 않은 것부터 이미 신뢰할 수 없다"며 "여성 몸에 한 달 평균 7일을 밀착하여 사용하는 생리대가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여성은 당연히 알고 싶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서명운동은 전국 17개 전국 정의당 시도당에서 실시된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