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주열 한은 총재 "북한 리스크 더 고조되면 실물경제 악영향"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금융/증시

    이주열 한은 총재 "북한 리스크 더 고조되면 실물경제 악영향"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한국은행 제공/자료사진)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앞으로 북한 리스크가 더 고조되면 실물 경제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이 총재는 지난 달 29일 출입기자들과 가진 워크숍에서 "9월 3일 북한의 핵실험과 15일의 탄도미사일 발사, 그리고 이에 대응한 국제사회의 제재, 북미간 설전 등으로 북한 리스크가 한달 전보다 더 커지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표로 볼 때 북한 리스크가 아직 실물경제로까지는 파급되고 있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그렇지만 앞으로 북한 리스크가 더 고조된다면 금융시장의 변동성을 높이고 경제주체들의 심리 위축 등을 통해 실물경제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하는 그런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미 연준의 보유자산 10월 축소 개시 결정에 이은 재닛 옐런 의장의 점진적 금리인상 방침 시사, 유럽중앙은행 (ECB)의 자산매입 축소 계획 등을 언급한 뒤 "여러 중앙은행들이 동시에 통화정책 정상화를 추진할 경우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을 더 높일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연휴라 하더라도 그 흐름을 면밀히 지켜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특히 가계부채 문제와 관련해 "정부의 8.2 부동산 종합대책 이후에도 가계대출이 이미 분양된 아파트에 대한 집단대출, 신용대출 등을 중심으로 여전히 예년보다 높은 증가세를 지속하고 있다"며 추석 연휴 뒤 정부가 밝힐 종합대책 효과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향후 통화정책방향과 관련해 "불확실한 대외여건이 지금도 여전히 이어지고 있기 때문에 8월말에서 더 나아간 메시지를 줄 여건은 아닌 것 같다"며 "19일 금통위 회의 때까지 국내외 경제상황을 다시 한 번 면밀히 점검해보고 금년과 내년에 대한 새로운 경제전망도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물가가 낮은 수준이더라도 기준금리를 인상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지금의 물가 수준에만 국한하지 않고 중기적 흐름을 보고 경기회복세가 지속된다면 완화정도의 조정은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그러나 "두세달 전에 드린 메시지 (경기가 뚜렷한 성장세를 보이면 금리를 인상한다는 메시지)와 달라졌다고 생각하면 안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재닛 옐런 미 연준 의장의 발언을 다시 인용한다"며 "'정책금리를 추가적으로 인상해 나가지 않으면 언젠가는 인플레이션 문제가 발생하게 되고 금융안정이 저해될 수 있기 때문에, 인플레이션이 2%에 도달할 때까지 현재의 정책기조를 유지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을 수 있다'는 옐런 의장의 말에 공감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