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원도의회 '강원학생선수촌 부당사용, 상급 감사' 검토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강원

    강원도의회 '강원학생선수촌 부당사용, 상급 감사' 검토

    민병희 강원도교육감과 일부 교육계지도자 등이 사적으로 부당하게 사용한 강원학생선수촌 별관.(사진=박정민 기자)
    민병희 강원도교육감 등 일부 교육지도자들의 강원학생선수촌 부당 사용 문제에 대한 강원도교육청 감사 부실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강원도의회 안에서 상급기관 감사를 요청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29일 강원도의회 재정정책연구회장 원강수 의원은 "기관장이 포함된 문제를 자체 감사로 해결하겠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정확한 문제점을 밝혀내고 재발방지책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도교육청 자체감사로는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원 의원은 "다음 달 18일부터 이틀간 진행되는 도정, 교육행정 질문을 통해 자체감사 결과를 진단하고 부족하다면 동료의원들과 함께 교육부와 상급기관에 감사를 요청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유정선 의원도 "강원학생선수촌 부당 이용자 자료를 요구했지만 어떤 자료도 남아 있지 않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이는 시설을 부당 사용한 것을 넘어 불법으로 시설에 들어간 행동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 교육감과 강원도교육청이 몇 마디 사과로 문제를 봉합하려는 행동은 모범을 보여야 할 수장과 교육당국의 조치로는 부적절하다"며 "자체 감사 결과를 세밀히 살펴본 뒤 미비점이 발견되면 대응책을 강구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도의회 교육위원회 안에서도 도교육청 자체 감사가 부실하다면 교육부와 감사원 등 상급 감사를 요청해야 한다는 여론이 있다.

    강원도교육청은 강원학생선수촌 부당 사용 문제 등을 감사하고 있지만 규정상 민 교육감과 퇴직 공무원 등은 감사 대상에서 제외돼 부실 감사 논란을 자초하고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