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인천시 '버스 공영차고지' 조성 난항…'예산 부족, 그린벨트' 등 난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인천시 '버스 공영차고지' 조성 난항…'예산 부족, 그린벨트' 등 난제

    (사진=자료사진)
    인천시가 버스 공영차고지를 현재 3곳에서 오는 2019년 말까지 5곳으로 늘리기로 했지만, 예산 부족 등으로 인해 적지 않은 차질이 예상된다.

    인천시는 지난 7월 졸음운전 근절대책을 내놓으면서 영종과 계양 지역에 공영차고지를 조기에 건설하는 방안도 함께 발표했다.

    인천시는 영종·계양 공영차고지를 2019년 말까지 조기에 건설해 송도와 장수, 서창 등 3곳에 불과한 공영차고지를 5곳으로 늘리기로 했다.

    공영차고지가 부족해 대부분의 시내 버스업체들이 열악한 민간차고지를 이용할 수밖에 없고, 노선운영에도 제약요인이 되고 있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또한 대다수 시내 버스업체들이 준공영제에 참여하고 있는 상황에서, CNG(압축천연가스) 충전소를 갖춘 공영차고지를 조성하면, 버스차고지에서 충전소까지 운행할 때 발생하는 공차(空車) 운행 보조금을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인천시에는 총 41개 시내 버스업체가 209개 노선을 운용하고 있으며, 이중 32개 업체가 준공영제에 참여하고 있다. 인천시내 CNG 충전소는 공영차고지 3곳을 포함해 총 17곳에 그치고 있다.

    차고지가 주거지역에 위치해 있는 경우 소음 등의 이유로 차고지를 외곽으로 이전해 달라는 민원이 끊이지 않는 것도 큰 요인이다.

    영종차고지에는 100대, 계양차고지에는 163대의 버스가 주차할 수 있다. 송도와 장수, 서창 차고지는 14개 시내버스 업체(광역버스업체 2곳 포함)에서 263대의 버스가 주차하고 있다.

    문제는 이들 차고지 건설비가 국고를 포함해 400억(영종 200억원, 계양 218억원) 이상 든다는 점이다.

    오는 2019년 말 개장을 목표로 하고 있는 영종 차고지(중구 운복동)의 경우 한국토지주택공사(LH) 소유 부지에 조성하는 것으로 확정됐지만, 토지매입비 146억원 등 총 200억원의 사업비 마련 방안을 아직 해결하지 못했다. 영종차고지의 경우 올해 38억원의 예산을 확보하는데 그쳤다.

    인천시는 LH와 토지를 선사용(先使用)하고 토지 매입비를 3년 내에 갚기로 하는데 공감대를 이뤘지만 아직 연부(年賦) 계약을 체결하지는 못했다.

    특히, 예산 부족을 이유로 지난달 행정부시장이 위원장으로 있는 공유재산심의회에서 영종 차고지가 인천경제자유구역 내에 위치하는 만큼, 차고지 설치 비용을 인천시 예산이 아닌 인천경제청의 ‘경제자유구역사업 특별회계’에서 부담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계양차고지는 이미 지난 2013년에 중앙 정부에서 분권(分權) 교부세 23억을 받았으면서도, 재정난을 이유로 시 예산을 확보하지 못해 사업이 제대로 추진되지 못하고 있다.

    계양차고지의 경우 이달에 지방재정투자 심사에 이어, 12월 도시계획시설 결정을 위한 용역을 거쳐야 해 본격 추진은 내년 상반기에나 가능할 전망이다.

    더욱이 계양차고지 예정부지(7500평)인 계양구 오류동 일대는 사유지가 90%에 달하는데다, 그린벨트로 묶여 있어 사업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계양차고지는 2019년 개장은 어렵고 이르면 2020년 말에나 가능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인천시는 아예 계양차고지 건설을 장기과제로 미루고, 계양차고지의 1/3~1/2 크기의 다른 후보지 한 곳을 정해 5년 가량 사용하는 방안도 함께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 곳 역시 그린벨트로 묶여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서구 원창동에 건설 중인 간선급행버스(BRT) 통합차고지는 내년 7월 완공된다. 이곳에서는 간선급행버스 80~90대 및 청라지구 내부버스(GRT) 10~20대, 일반버스 25대 등 총 125대의 버스가 주차할 수 있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