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최양식 경주시장 "3선 도전 안한다"…경주시장 선거 더욱 치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포항

    최양식 경주시장 "3선 도전 안한다"…경주시장 선거 더욱 치열

    (사진=김대기 기자)
    경주지역 첫 3선 시장으로 기대를 모았던 최양식 시장이 "3선에 도전하지 않겠다"고 밝힘에 따라 민선 7기 경주시장 선거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최양식(65) 시장은 29일 경주시청에서 '경주시 추석맞이 종합안전대책' 기자회견을 갖은 후 "개인적인 신변에 대해 드릴 말씀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시장은 "시민들에게 더 이상 저를 뽑아달라는 이야기를 안하려고 한다"면서 "두번의 임기를 마치고 최선을 다해 마무리를 하고, 다음세대에 시정을 맡기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협조해주신 시민들과 1천500여 명 공무원들께 고맙고 최선을 다해서 남은 임기에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갑작스런 3선 불출마 발표에 대해 최 시장은 "실망하는 분들도 있겠지만 경주발전을 위해서 오랫동안 심사숙고해서 내린 결정이니 잘 이해해주시고 따라 주시면 고맙겠다"고 전했다.

    최양식 시장은 지난 2번의 임기동안 "과거보다는 미래를 더욱 관심을 둘수 있는 경주가 되길 바라며 시정을 펼쳤다"고 회고했다.

    최 시장은 "시민과 공무원들도 많은 변화를 가져왔다"면서 "성과 계약을 체결을 해서 업무를 창조적으로 변화시켰고 평가위원들이 공무원들이 추진하는 과제를 평가해서 성과급을 지급하는 지자체 최초로 추진했다"고 밝혔다.

    이어 "경주시는 큰 발전을 기대할 수 있는 기초가 됐다"면서 "하고 싶은 일이 몇가지 더 있고 욕심은 더 있지만 그보다는 새로운 세력이 나와서 시정을 잘 이끌어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또, 김관용 도시자의 3선제한으로 무주공산이 된 경북도지사에도 도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재선의 최양식 현 시장이 불출마를 선언함에 따라 민선 7기 경주시장 선거전은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더불어 민주당에서는 임배근(63) 동국대 교수가, 자유한국당에서는 주낙영(56) 전 경북도 행정부지사, 이동우(62) 세계문화엑스포 사무총장, 바른정당 박병훈(54) 전 경북도의원 등이 경주시장 후보로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