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추석연휴 미세먼지 '보통'…야외활동 지장없을 듯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날씨/환경

    추석연휴 미세먼지 '보통'…야외활동 지장없을 듯

    (사진=자료사진)
    열흘간의 추석 연휴 동안 미세먼지는 대체로 '보통' 수준의 농도를 나타낼 것으로 보여, 성묘 등 야외활동엔 큰 지장이 없을 전망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은 29일 기상청의 중기예보와 국내 및 중국 등의 대기오염물질 배출원 활동상황을 종합 분석해 이같은 전망을 내놨다.

    분석에 따르면 추석 연휴기간 미세먼지 농도는 대체로 '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미세먼지(PM10)의 경우 31~80㎍/㎥, 초미세먼지(PM2.5)는 16~50㎍/㎥ 수준이다.

    추석 당일인 10월 4일의 미세먼지 농도 역시 낮과 밤 모두 야외 활동에 무리가 없는 수준이 될 것으로 예측됐다.

    과학원 관계자는 "연휴 기간 전반적으로 기압계의 흐름이 빠르다"며 "특히 추석 당일을 전후해 동풍 또는 남풍의 영향으로 국외 미세먼지의 고농도 발생 가능성도 낮다"고 설명했다.

    국내외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변동 역시 미세먼지 농도에 큰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의 경우 연휴 기간에 대기오염 배출량이 크게 변하지 않을 것으로 보이는 데다, 중국도 10월초는 중앙난방을 하기 전이기 때문에 스모그 우려가 크지 않다는 게 당국 설명이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