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제/산업 취업/직장인

    취준생 25% "경제부담 극심, 생활고 느껴"

    취업준비에 월 평균 27만 8천원 지출·전체 생활비의 44%

    (자료=잡코리아X알바몬 제공)
    취업준비생 4명 중 1명은 생활고 수준의 극심한 경제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준생들은 월 평균 27만 8천원을 취업 준비에 지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한달 전체 생활비의 약 44%에 달하는 액수였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취업준비생 1,228명을 대상으로 '취업준비 애로사항'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취준생 대부분은 취업준비에 따른 경제적 부담을 느낀다고 호소했다.

    취준생 중 '경제적 부담을 느끼지 않는다'는 응답은 겨우 5.7%에 불과했다. 나머지 취준생들은 모두 '경제적 부담을 느낀다'고 답한 가운데, 특히 24.9%는 '생활고 수준의 극심한 경제적 부담을 느낀다'고 토로했다.

    실제로 취준생들은 월 생활비의 약 44%를 취업준비에 지출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취준생들은 생활비로 월 평균 629,058원을 지출하고 있었다. 이 중 취업준비에 들이는 비용은 월 평균 278,289원으로 한달 전체 생활비에 44.2%에 달했다.

    성별에 따른 비용 차이는 크지 않았던 대신, 졸업여부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즉 재학생 신분의 취업준비생의 경우 생활비의 47%에 달하는 월 평균 32만 1천원을 취업준비에 지출하고 있었다. 반면 졸업생 신분의 취업준비생은 이보다 약 7만원이 적은 24만 3천원(41.7%)을 지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준비를 위해 취준생들이 비용을 사용하는 항목(복수응답)을 살펴보면 △자격증·어학평가 응시료(66.6%, 이하 응답률)와 △면접 교통비(64.9%)가 나란히 1, 2위를 차지했다. 또 △교재비(55.3%), △면접 복장 구입·대여비(44.1%), △학원 수강료(43.6%) 등도 많은 취준생들이 비용을 지출하는 항목으로 조사됐다.

    취준생들은 경제적 부담으로 인해 많은 것들을 포기하고 있었다. △취업준비에 들이는 시간을 일부 포기하고 알바를 병행했다(44.7%)는 응답이 1위로 나타난 가운데 △여행·취미생활을 포기했다(44.5%)는 응답이 근소한 차이로 2위를 차지했다.

    또 △입맛·건강을 포기하고 컵밥·편의점 도시락 등 간편식으로 끼니를 때운다(33.8%), △술자리나 과행사 등 각종 모임참석을 포기한다(30.9%) △패션·메이크업 등 꾸미기(28.6%), △데이트·연애(22.0%), △토익 학원 등 강의 수강(15.2%), △건강검진·병원 진료 등 건강관리(11.5%) 등도 경제적 부담 때문에 취준생들이 포기한 것들이었다.

    하지만 취준생들이 취업준비 과정에서 겪는 진짜 어려움은 다름아닌 스트레스였다.

    취업준비 중에 겪는 고충을 물은 결과 전체 응답자의 52.3%가 압박감, 우울감, 사기 저하 등 △스트레스를 가장 큰 고충으로 꼽았다. 이어 생활고(19.8%), △취업준비 비용의 압박(15.1%), △정보부족(5.6%), △건강 문제(4.2%), △시간 부족(2.1%)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다는 응답이 있었다.

    한편 취준생들은 가장 서러운 순간으로 '이 고생이 언제 끝날지 기약이 없다고 느껴질 때(24.5%)'를 꼽았다.

    이어 '잘 나가는 선배, 친구의 소식이 들려올 때(20.3%)'와 '취업 준비만으로도 버거운데 생활비 걱정까지 해야 할 때(20.2%)', '기대한 기업에서 탈락통보를 받았을 때(10.7%)', '명절, 휴일도 없이 책상 앞에 붙어있을 때(5.9%)', '부모님께 용돈, 생활비 받을 때(4.3%)', '아픈데도 병원에 가지 못하고 책상 앞에서 버틸 때(1.6%)' 등의 의견이 있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