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방부 "기무사, 10월부터 보안‧방첩 중심으로 완전 재편"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방/외교

    국방부 "기무사, 10월부터 보안‧방첩 중심으로 완전 재편"

    (사진=자료사진)
    국방부는 10월 1일부로 기무사를 국민과 군의 개혁 요구에 부응하기 위한 고강도 개혁의 일환으로 군사정보 위주의 조직을 본연의 업무인 보안‧방첩 중심으로 완전 재편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한다고 29일 밝혔다.

    국방부는 먼저 기무사의 1처를 해체해 관행적인 동향업무를 폐지한 뒤 법에 근거한 신원조사 업무로 전환하는 한편, 군사정보 분야도 국방 핵심이슈에 대한 사실 위주의 안정적 상황관리를 위해 융합정보실로 통합한다고 밝혔다.

    보안분야는 기존 군사보안 중심에서 방산보안을 강화해 방산 기밀 보호 및 비리척결에 역량을 집중케 하기로 했다.

    방첩분야에 대해서는 테러 및 북핵 위협 고조에 따른 대응역량 확충을 위해 '국가(軍) 대테러‧경호' 등 관련 조직을 보강한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이와 함께 4차 산업혁명과 연계한 미래대비 신업무영역 구축을 위해 기무사에 빅데이터사업추진단을 신설하고 과학수사센터를 확충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앞으로도 국민의 눈높이와 시대적 상황변화에 발맞춰 비정상적인 관행과 불필요한 활동을 근절하고 본연의 임무에 충실한 조직으로 거듭나기 위해 기무사에 대한 고강도 개혁을 지속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