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만주서 무장투쟁한 채상덕 선생 '10월의 독립운동가' 선정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방/외교

    만주서 무장투쟁한 채상덕 선생 '10월의 독립운동가' 선정

    일제하 만주지역서 항일 무장투쟁을 벌였던 채상덕(1862~1925) 선생이 '10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됐다.

    국보보훈처에 따르면 선생은 1895년 의병활동에 참여했고, 1910년대 남만주로 망명해 1922년 대한통군부 총장에 선임됐다.

    1923년 대한의군부를 조직해 총재를 역임했고, 같은 해 여름 중국 남만주 화전현에서 독립운동 지도자 58명과 함께 만주 독립운동계의 통일과 진로에 대해 회의를 했다.

    선생은 1924년 성립된 참의부에 자신의 부하들을 가입시켜 독립운동을 할 수 있도록 독려했다.

    그러나 1925년 3월 밀정 이죽파의 밀고로 일경이 참의부 회의 장소를 기습 공격해 다수의 전사자와 중상자가 발생하게 된다.

    이에 채상덕 선생은 제자 이수홍에게 독립군이 되어 자신의 의지를 이어 달라고 당부한 후 "부하가 다 죽었으니 나 혼자 살아있을 면목이 어디 있겠느냐"는 유언을 남기고 자결 순국했다.

    정부는 1995년 선생의 공훈을 기리어 건국훈장 대통령장을 추서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