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제/산업 생활경제

    깨끗한나라 "생리대 생산과 판매 재개 준비"

    (사진=자료사진)
    유해성 논란으로 생산과 판매를 중단했던 생리대 제조업체 깨끗한나라가 다음달부터 제품 생산과 판매를 재개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시중 생리대 제품 위해성 실험 조사 결과 안전성 측면에서 문제가 없다고 발표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깨끗한나라는 28일 "식약처의 시험결과 발표를 계기로 그동안 중단했던 생리대 판매과 생산 재개를 준비하고자 한다"며 "앞으로 보다 더 많은 소비자들이 믿고 사용할 수 있는 안전한 제품을 만들기 위해 품질과 공정 개선을 위한 투자와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깨끗한나라는 "이번 식약처 실험은 지난번 강원대 연구팀의 실험 방법에 비해 훨씬 더 가혹한 조건에서 이뤄졌다는 점에서 깨끗한나라 제품의 안전성을 충분히 입증해주는 결과"라고 평가했다.

    또 "깨끗한나라의 일회용 생리대와 팬티라이너 대부분의 제품은 조사 대상이 된 휘발성유기화합물 10종별 수치에서도 매우 양호하게 나온 것으로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깨끗한나라는 그러면서 "VOCs의 유해성이 명확히 확인되지도 않은 상태에서 한 시민단체와 대학교수가 필요 이상의 자극적인 연구결과를 발표해 소비자들의 불안과 혼란을 야기시킨 데 대해 다시 한번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깨끗한나라는 지난 8월 말 생리대 유해성 논란으로 제품 환불과 생산·판매 중단 조치에 들어갔다.

    깨끗한나라는 또 이달 초 일회용 생리대 유해물질 방출시험을 진행한 김만구 강원대 환경융합학부 교수를 명예훼손과 업무방해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깨끗한나라 관계자는 "이번 유해성 논란의 여파로 막대한 손실을 입고 경영상 어려움을 겪었다"고 주장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