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영동

    동해시 노봉지역 군(軍) 철책선 철거 돌입

    동해 노봉지역 군 경계철책 철거(사진=동해시청 제공)
    강원 동해시가 그동안 지역발전과 관광 활성화에 걸림돌이었던 노봉지역 해안의 군(軍) 경계철책선 철거사업에 돌입했다.

    이번 철거 대상은 노봉지역의 철책 1010m로 시는 지난 26일부터 장비 3대와 인력 10명을 동원해 오는 30일 완공을 목표로 철거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시는 이번 노봉지역 철책 철거로 기존 망상 해변과 연결되는 5km의 전국 유일한 명사십리 모래사막 백사장의 장관이 펼쳐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함께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인 노봉지역의 민자 유치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추석 연휴 이전에 철거작업을 마무리해 모처럼 고향을 방문하는 귀향객들이 시원하고 청정한 바다의 백사장을 거닐고 감상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시는 해안 경계 관할 군부대와 합의 각서를 토대로 지난 2007년부터 망상오토캠핑장, 추암 해암정 등 5218m의 철책을 철거했다.

    이어 군부대와 원활한 협의 추진으로 이달 말부터 정상 운영되는 동해망상해변한옥촌 인근 등 3개소 2225m의 철책을 올해 추가 철거할 예정이다.

    동해시 황윤상 관광과장은 "철책이 철거된 깨끗한 해변에 망상해변 한옥촌과 연계한 바다 산책길을 조성해 명실상부한 전국 최고의 명품 관광지가 되도록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