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영동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보류 지역주민 '분노'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문화재현상변경안에 대한 문화재위원회 심의가 보류돼 사업추진에 또다시 발목이 잡히자 지역주민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문화재청 문화재심의위원회 천연기념물분과위원회는 지난 27일 양양군이 추진중인 설악산오색케이블카 문화재현상변경안 허가에 대해 더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며 심의를 보류하고 다음 회의로 연기했다.

    이에 따라 설악산오색케이블카 문화재현상변경안 허가 여부는 다음 달 25일 열릴 회의에서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6월 중앙행심위의 결정으로 가결을 기대했던 지역사회는 3개월 만에 문화재심의위원회에서 결정을 보류하자 허탈과 분노를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날 심의가 진행되는 고궁박물관 앞에서 허가를 촉구하는 집회를 벌이고 시가행진까지 벌인 1천여 명의 지역주민들은 보류결정이 나오자 강하게 반발했다.

    주민들은 "이번 결정은 국익과 지역을 무시한 처분"이라며 "사업을 더이상 미루지 말고 정상적인 사업추진을 이행하라"고 주장했다.

    정준화 설악산오색케이블카비상대책위원장은 "당연히 따라야 하는 중앙행심위 인용 결정을 따르지 않은 문화재청은 불법을 자행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제는 법적으로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김진하 양양군수는 "그야말로 문화재심의위원들의 갑질이 도를 넘었다"며 "중앙행심위가 내린 허가처분의 조속한 이행을 재차 촉구한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