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문화 책/학술

    제7회 박경리문학상에 영국 작가 바이엇

    제7회 박경리문학상 수상자로 영국 작가 앤토니아 수전 바이엇(81)이 선정됐다고 토지문화재단이 28일 밝혔다.

    김우창 심사위원장은 "바이엇은 인간 현실을 구성하는 보다 넓고 큰 요인들을 그의 서사에 담고자 한다"며 "결과가 반드시 독자에게 그대로 감동을 주는 것으로 느껴질 것인지는 알 수 없으나, 매우 특이한 접근이 거기에 들어 있고, 그것은 보다 진실된 인간 이해의 서사를 시도하는 것"이라고 평했다.

    바이엇은 런던대에서 영미문학을 가르치다가 1983년부터 전업 작가로 활동했다. 대표작으로 꼽히는 '소유'는 현대의 두 젊은 학자가 19세기 빅토리아 시대 두 남녀 시인의 로맨스를 추적하는 과정을 그린 소설이다. 바이엇은 이 작품으로 부커상과 대영제국 커맨더 훈장(CBE)을 받았다. 국내에는 '소유'와 '바벨탑', '천사와 벌레' 등이 번역·출간됐다.

    박경리문학상은 고 박경리(1926∼2008) 선생의 문학정신을 기리고자 2011년 제정된 상이다. '문학 본연의 가치를 지키며 세계 문학사에 큰 영향을 미친 이 시대의 가장 작가다운 작가'에게 주어진다. 최인훈을 시작으로 루드밀라 울리츠카야(러시아), 메릴린 로빈슨(미국), 베른하르트 슐링크(독일), 아모스 오즈(이스라엘), 응구기 와 시옹오(케냐) 등이 수상했다.

    시상식은 원주박경리문학제 기간인 다음달 28일 오후 4시 토지문화관에서 열린다. 상금은 1억원이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